• UPDATED. 2017.11.20 월 14:35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충남 충남 시·군 소식
    1억 이상 고액체납자 없는 보령시의 '비결'6월말 기준 도내 시 권역 징수율 2위…납세자 중심의 징수활동 성과

    충남 보령시의 세무행정이 주목받고 있다. 17일 시에 따르면 매년 고액체납자를 대상으로 징수 활동을 벌인 결과 1억 원 이상 체납자가 없는 도시가 된 것.

    [굿모닝충청 보령=김갑수 기자] 충남 보령시의 세무행정이 주목받고 있다. 17일 시에 따르면 매년 고액체납자를 대상으로 징수 활동을 벌인 결과 1억 원 이상 체납자가 없는 도시가 된 것.

    그동안 시는 ▲세무과와 읍·면·동 합동 징수반 편성 ▲2월부터 주 2회 이상 자동차세 체납자의 차량 번호판 새벽 및 주간 영치 ▲상습 체납자의 부동산 공매 등 법령에서 허용하는 범위 내 관허사업 제한 ▲500만 원 이하 읍·면·동장 책임 징수 ▲대포차량 정보공유 및 합동단속 강화 등을 추진해 왔다.

    또한 생계형 체납자에게는 담세능력 회복 지원을 위한 분할 납부 추진 등 납세자 중심의 징수활동과 함께, 체납액 우수 부서에 대해서는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사기 진작 방안도 병행해 왔다.

    특히 김동일 시장이 직접 주재한 가운데 ‘체납액 징수 대책 보고회’를 수시로 개최하는 등 조세정의 실현을 위해 앞장서 왔다.

    그 결과 7월 현재 전체 이월 체납 징수 목표액 24억7100만 원 중 85.3%인 21억700만 원을 징수했으며, 6월 말 기준 도내 시 권역 징수율 2위를 거두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이경로 세무과장은 “1억 원 이상 고액체납액 정리는 시 이미지 개선과 재정확충이라는 의미가 크다. 공직자들의 노력은 물론 시민들의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앞으로도 체납액 일소를 위해 총력을 기울여 자주재원 확충과 함께 납세자 중심의 세정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갑수 기자  kksjpe@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