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0.18 수 06:25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충남
    "민관협치는 시대정신" 충남도 방안 모색제2차 민관협치포럼 갖고 중간지원조직 현황 진단과 과제 등 살펴

    충남도는 10일 내포신도시 공익활동지원센터에서 제2차 민관협치포럼을 개최하고 중간지원조직들의 고민과 입장, 지속가능한 발전 방안 등을 모색했다. (충남도 제공)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충남도는 10일 내포신도시 공익활동지원센터에서 제2차 민관협치포럼을 개최하고 중간지원조직들의 고민과 입장을 들으며 지속가능한 발전 방안 등을 모색했다.

    이날 포럼에는 허승욱 정무부지사와 이윤선 자치행정국장을 비롯해 민관협치추진단과 공익활동촉진위원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도에 따르면 ‘중간지원조직’이란 도내 법령 및 조례에 의해 설립된 각종 센터 중 지역사회 문제 해결과 행정-민간 사이 중재와 협력, 민간 역량 보완 및 지원을 위한 민간전문조직을 말한다.

    도는 현재 각종 센터 중 13개를 중간지원조직형으로 분류, 협치의 관점에서 역할을 강화하고 현장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날 포럼에서는 김종수 충남사회적경제지원센터장이 지난해 진행된 기초현황조사를 토대로 중간지원조직 실무자들의 근무여건과 고민, 행정과의 협업 관계, 발전을 위한 정책 제언을 중심으로 기조발제를 진행했다.

    또 전민주 서울마을만들기종합지원센터 사무국장. 김지훈 공익활동지원센터장 임가혜 천안KYC 간사 등이 토론을 벌였다.

    허승욱 부지사는 “민관협치는 시대정신”이라며 “도민의 참여와 정책결정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필연적으로 중간지원조직들의 건강한 성장과 협업네트워크 구축이 필요한 만큼 내포혁신플랫폼 설립 등 당면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갑수 기자  kksjpe@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