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0.17 화 22:06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경제
    “한 번 충전에 실주행 600㎞, 중국 전기차 들어온다”금일그룹 한국지사 “12월 승용차·버스 출시… 압도적 기술력으로 자동차시장 선도”

    [굿모닝충청 이호영 기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191㎞, 기아차 쏘울EV 180㎞, 한국지엠 쉐보레 볼트EV 383㎞, 테슬라 모델S 90D 378㎞….

    리튬 배터리가 주류를 이루고 있는 전기차 시장에 희토류 배터리를 장착해 한 번 충전에 600㎞ 이상 달리는 중국 전기차가 12월 국내 출시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끌고 있다.

    길동운 한국지사장

    금일그룹 한국지사 길동운 대표는 지난 4일 “중국 허난성 낙양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는 승용차 등 전기자동차가 현재 교통부 인증절차에 들어가 있다”며 “10월 정도 생산라인이 본격 가동되면 곧바로 현지 출시가 진행되며, 국내에도 인증과정을 거쳐 12월 경 판매가 이루어질 예정” 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금일그룹은 지난 3월 대전 서구 괴정동 롯데백화점 인근에 한국지사를 설치했다.
    길 대표에 따르면 금일그룹은 지난 7월 국내 한 언론과 고속도로 주행시험을 진행한 결과 배터리 용량의 60%를 사용해 413㎞를 실주행하는 성능을 확인했다. 중국 방송과 진행한 시험에서는 배터리 용량 65%를 사용해 441㎞ 주행기록을 보인 바 있고 한다.

    비공인 기록이기는 하지만 배터리 용량 100%를 사용할 경우 600㎞ 이상, 최대 700㎞까지 주행할 수 있음을 검증한 셈이다. 이는 국내 현대차 아이오닉에 비해 3배 이상,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테슬라 모델S 90D에 비해서도 2배 이상의 주행성능이다.

    금일그룹이 이렇게 획기적 성능의 전기자동차를 생산할 수 있게 된 바탕은 희토류 배터리 기술력에 기반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내 희토류 생산권과 판매권을 획득한 금일그룹은 희토류 배터리 개발에 나서 수십 분 충전에 500㎞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하고 4년 전 전기자동차 시장에 뛰어들었다.

    이후 대량생산체제를 갖추기 위해 낙양에 있는 금락자동차를 인수했으며, 배터리 대량생산체제를 갖추기 위해 인근 온스톤배터리공장도 인수했다. 지난해 12월에는 낙양에 33만평 규모의 부지를 확보, 올해 안에 연간 20만 대 규모의 승용차 생산 공장을 완공할 예정이다.

    최근에는 랴오닝성 심천에 17만평 규모 자동차회사를 인수해 버스 및 대형차 제조라인을 완성했다.

    이와 관련 금일그룹은 소형차, 버스, 트럭, SUV 등 약 35종의 전기차 모델을 갖추고 있으며, 올해만 2만 대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중국 내에서는 이미 출시에 앞서 수주가 한창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일그룹은 독자적 기술력으로 완성한 희토류 배터리가 전력 저장능력 면에서 리튬 배터리의 10배에 달하며, 충천효율도 3~4배에 달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또한 일반적으로 리튬배터리의 충전 회수가 2000회 정도인 것에 반해 희토류 배터리는 5000~7000회에 달해 매일 충전을 하더라도 내구연한이 15년이나 되는 만큼 자동차 수명이 다할 때까지 따로 교체할 필요가 없다는 점을 부각하고 있다.   

    최근에는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그래핀 배터리 개발에도 전력을 기울여 단시간 충전에 주행거리 1000㎞ 성능의 전기차 제작에도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금일그룹이 생산하는 전기자동차의 가장 큰 장점은 보통 380볼트로 설계된 충전설비 외에 일반 가정의 220볼트 단자를 통해서도 충전이 가능하다는 점. 이를 위해 언제 어디서나 전기 콘센트만 있으면 곧바로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휴대용 충전용케이블도 개발했다고 한다. 승용차의 경우 380볼트 급속에서 30분, 220볼트에서는 4시간 정도면 완전충전이 가능한 수준이다.

    길동운 지사장은 “단시간 충전 및 폭발위험이 없고, 리튬배터리의 10배에 달하는 전력 저장능력과 1회 충전으로 600㎞ 이상을 주행하는 전기자동차가 출시되면 국내는 물론 세계 자동차시장에도 일대 변혁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가격 면에서도 관세를 감안하더라도 국내 동급 차량에 비해 10~20% 저렴한 만큼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금일그룹은 희토류 배터리에 대한 국제특허 등 압도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에너지분야, 특히 미래 자동차 분야를 선도하는 가장 주목받는 기업으로 부상할 것” 이라며 “한국지사 역시 대한민국의 중심 대전에서 시장을 선도하는 역할을 담당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국 내 1·2위 전기자동차회사인 비야디(BYD)와 지리자동차에서도 연말 국내 전기자동차를 출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국내 제조사와의 한판 각축전이 예상된다.

    이호영 기자  misan@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5
    전체보기
    • 김현욱 2017-09-24 22:01:38

      벤츠는 100년 헌대는 50년 역사를 자랑한다 전기차의 배터리는 전기차의 일부이다 이제 생산계회을 세운 초보 자동차회사(금일기업)가 2배 성능 배터리를 장착했다고 2배 훌륭한 자동차를 생산할 수 있을까 그야말로 계획이 아닐까   삭제

      • 이진오 2017-08-29 22:35:26

        Byd 테슬라
        보고있나요?   삭제

        • 다음 차는.. 2017-08-24 17:09:28

          다음차는 너로 정했어..   삭제

          • dd 2017-08-17 08:17:11

            이제 인정할건 인정하자. 질투도 한두번이지. 아직까지 대만이나 일본은 우리나라 기술력 올라온거 질투해서 인정안한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다 따라 잡았지. 저기다 브랜드만 다른거 입히면 와 역시~ 할거면서. 안 쪽팔리냐. 스스로한테   삭제

            • j 2017-08-17 00:32:52

              출퇴근용으로만으로도 괜찮을거같네요   삭제

              • ㅎㅎ 2017-08-17 00:30:37

                돈으로 사람도 움직이네   삭제

                • drtyyjjh56789 2017-08-13 09:19:34

                  한국사람 감정을 무시하는 기업이네...요즘 어떤 시대인데...사드보복이나 하는 허접한 나라의 상품 홍보하는 저의가 뭔지 이해가 안 가는군...   삭제

                  • 좋은사람들 2017-08-13 09:17:58

                    중국산 짝퉁 자동차 홍보하지마세요.   삭제

                    • 대전자동차드라이버모임 2017-08-13 09:16:53

                      중국산 판매금지합시다,   삭제

                      • 대전사랑연대 2017-08-13 09:15:34

                        왠 쓰레기를 수입하는데??? 중국산 한구겡선 별로입니다. 전기차가 1회 충전에 무려 600km 주행? 믿을 인간이 있나? 하도 거짓말 많이하고 짝퉁나라라...안 믿습니다.   삭제

                        15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