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랑고니 효과 비밀 풀어…천식 등 계면활성제 부작용 예방 기대
    마랑고니 효과 비밀 풀어…천식 등 계면활성제 부작용 예방 기대
    KAIS 기계공학과 김형수 연구팀, 입자 띄워서 추적 유동장 가시화 통해 밝혀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08.1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콜 액적이 물 계면에 닿을 때 발생하는 마랑고니 혼합 유동의 측면 가시화 결과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KAIS 기계공학과 김형수 교수 연구팀이 알코올과 물이 만날 때 발생하는 마랑고니 효과의 현상을 정량화하는 데 성공했다.

    이를 통해 천식 등 부작용을 유발하는 계면활성제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마랑고니 효과는 계면을 따라 표면장력의 크기가 일정하지 않을 때 발생하는 현상을 말한다. 흔히 알려진 와인의 눈물 현상이 대표적인 마랑고니 효과이다.

    물과 알코올처럼 서로 100% 섞이는 액체들은 만나는 즉시 혼합과 퍼짐이 동시에 이뤄지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실제 물의 표면장력은 알코올보다 3배 정도 크기 때문에 두 액체가 닿는 순간 계면에서 마랑고니 효과가 발생한다. 혼합이 일어나기까진 일정 시간이 소요된다.

    이와 같은 현상은 20세기 초반에 보고된 후 많은 논의가 됐지만 복잡한 물리화학적 혼합 현상을 정량화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김형수 교수

    김 교수는 광학의 특성을 이용한 다양한 유동장 가시화(Flow visualization) 기법과 초고속 이미징 장비를 이용해 실험을 수행했다.

    유동장 가시화는 물과 같은 투명한 액체가 얼마나 빠르게 흐르는지 파악하기 위해 입자를 띄워서 이들을 추적하거나 액체의 밀도차이 변화를 광학적 기법을 이용해 감지한 후 촬영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물과 알코올 사이에 발생하는 복잡한 물리화학적 현상의 정량화에 성공했고, 실험 결과를 예측하는 이론모델도 개발했다.

    이론 모델을 이용해 마랑고니 대류 유동 속도의 세기와 알코올 액적의 퍼지는 넓이, 유동장이 발달되는데 소요되는 시간을 예측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실제 적용 상황과 조건에 맞춰 마랑고니 효과 유발 물질(알코올)의 종류와 액적의 크기를 설계할 수 있다.

    연구팀은 이번 성과가 유체 계면을 2차 오염시키지 않고 계면에 따라 원하는 물질을 높은 효율로 쉽게 전달하거나 유체 표면의 불순물들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원천기술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무엇보다 약물 전달을 위해 사용되는 계면활성제를 알코올이 대체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였다는 의의가 있다. 계면활성제는 체내에 축적되기 때문에 여러 부작용이 있다.

    김 교수는 “약물전달을 위해 계면활성제를 사용하는데 체내에 흡수되면 배출이 어려워 축적이 되고 천식환자에게 심장질환을 유발하는 등 여러 부작용이 발생한다.”며 “알코올과 같은 새로운 약물전달 물질을 사용해 이러한 부작용으로부터 자유로워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미국 프린스턴 대학의 하워드 스톤(Howard Stone) 교수와 공동으로 진행됐고 국제 학술지 ‘네이처 피직스(Nature Physics)’ 지난달 31자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