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시 우려먹는 안철수의 ‘호남 차별론’
    다시 우려먹는 안철수의 ‘호남 차별론’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7.09.07 22:19
    • 댓글 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다시 '호남 차별론'을 들고 나왔다.

    안 대표는 7일 광주 송정역을 찾아 SOC 예산의 삭감과 관련, “호남 KTX의 눈물겨운 역사를 보는 것 같다"면서 "3,000억원의 예산을 신청했는데 (문재인 정부는) 154억원만 주겠다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리고는 “95%를 깎은 이 예산으로는 토지보상은커녕 설계착수도 어렵고, 아예 하지 말라는 소리와 무엇이 다른가.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한다.”고 꼬집었다.

    이에 취재진이 '여당에서는 지방선거를 앞둔 ‘신 호남 홀대론 프레임’이라고 비판하고 있다'고 지적하자, 안 대표는 "그 말을 (민주당에) 되돌려드리고 싶다. 책임이 있는 분들이 그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들의 지적에도 안 대표는 ‘호남 홀대'를 강조하면서 작심하고 꺼내든 것이다.

    안 대표의 이날 발언은 그러나 자신이 주장하는 '새 정치'라는 슬로건과는 거리가 있어 보인다. 팩트를 외면한 '낡은 정치 따라하기'라는 비판이 여권에서 나왔다.

    이날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개호 의원(제4정조위원장)은 “내년 정부 SOC 예산이 23%가 줄었고, 호남지역 SOC 예산은 16%가 삭감된 것으로 집계된다”며 “이를 두고 호남 예산에 대한 사다리를 걷어찼다느니 호남 예산은 홀대했다느니 운운하며 민주당과 호남을 이간질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윤후덕 의원도 "일부 호남에서 실시한 SOC 사업이 줄었다고 한다"며 "호남 고속철도 2단계 건설사업 등 주요 5개 사업의 경우 실제 금년도 이월 예상액이 1,446억원으로 예상된다. 내년 예산에 정부에서 2,879억원을 배정해 4,327억원으로 95% 수준이 확보됐다"고 밝혔다.

    "총 3,000억원의 신청액 중 154억원만 반영됐다"는 안 대표의 발언은 엉터리 거짓 주장이 되고 말았다. 실제로 반영된 내년 예산 2,879억원을 무려 154억원으로 후려친 셈이다. 대체 안 대표의 계산은 어디서 나온 것일까. '4차 산업'을 트레이드 마크처럼 외치더니, 상식으로는 이해하기 어려운 지구상에 존재하지 않는 '4차원 계산법'이라도 동원한 것일까.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안철수가 바이러스에 스스로 감염된 꼴”이라는 비아냥이 쏟아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당 이름 바꿔라! 찰스 2017-09-11 22:18:30
    국민의당은 찰스당이고 제2의 바른정당 정도? "제가 MB 아바타입니꽈아?" 라고 찰스가 묻는다면 "응, 정말 그렇게 보여." 라고 할 수 밖에

    고창사람 2017-09-10 17:51:54
    정치 그만해라. 그렇게 호남을 갈라놓고도
    그맛이 또 생각나더냐?

    호남아지매 2017-09-10 16:47:59
    호남 분들 이제는 안 속기를 바래요. 지난 총선 국민당 찍은 손가락 불지르고 싶은 맘입니다. 호남홀대 어쩌구 하면서 지역 감정 일으키는 것들 찢어죽이고 싶네요.

    기사잘읽었습니다. 2017-09-10 16:46:52
    기사 잘 봤습니다. 멀쩡히 배정된 예산액까지 줄이면서 호남홀대론이라는 거짓말을 하다니 정말 어이없네요. 소신있는 기사 잘 봤습니다. ^^

    행인킬러 2017-09-10 13:21:18
    철수씨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