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9.26 화 16:07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사회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대전복지재단이 맡는다장애인콜센터 근로자 119명 정규직 전환... 이용대상자, 임산부까지 확대 적용

    [굿모닝충청 남현우 기자]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가 대전복지재단에 위탁, 운영키로 최종 결정됐다.

    대전시는 8일 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1월 1일부터 운영되는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를 대전복지재단에 위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그동안 운영주체 선정에 있어 비용 문제와 고용구조 개선, 서비스 질 향상 등을 중점적으로 고민하고 검토한 끝에, 공공성과 효율성을 모두 해결할 수 있는 시 공공기관인 대전복지재단이 맡게 됐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장애인, 노인 등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많은 대전복지재단이 이용자에 대한 고품질의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고 공공성과 운영의 안정성, 종사자 고용안정 등 센터 운영에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결정 이유를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운영되고 있는 장애인콜센터의 기능을 학대하고 지원 대상을 추가한 교통약자지원센터가 내년 1월 1일부터 정식으로 운영된다.

    더불어 지원서비스도 추가된다. 저상버스 운행정보, 여객자동차터미널, 대중교통 정류장 등 정보 제공과 장애인 대상 차량구입 및 개조, 운전면허 취득, 운전교육 등 행정지원 업무가 추가됐다.

    이용대상자도 1~2급 장애인과 3급 자폐·지적 장애인, 65세 이상 노인 중 휠체어 이용자, 임산부까지 확대된다.

    대전시는 또 기존 장애인 콜센터 근로자 119명이 대전복지재단으로 고용 승계되며, 추후 정규직으로 전환될 계획임을 밝혔다.

    시 관계자는 “민간위탁 운영방식으로 인한 고용 불안을 해결함으로써 서비스 향상과 사업 효과를 동시에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교통약자지원센터의 공공기관 위탁은 추가 예산이 예상되지만 공공성 확보와 교통약자의 이동권 강화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고 전했다.

    남현우 기자  gusdn@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