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1.20 월 00:09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충남 자! 살자! 캠페인
    지방대도시 자살자 86% '사회적 관계 손상'충남도 '도시지역 심리사회부검결과 발표' 눈길…"사회적 유대와 상생 강화 필요"

    ‘사회적 관계 손상’이 지방대도시의 자살률을 높이는 대표적인 요인 중 하나로 분석됐다.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사회적 관계 손상’이 지방대도시의 자살률을 높이는 대표적인 요인 중 하나로 분석됐다.

    충남도는 8일 오후 도청 대회의실에서 ‘자살예방 대토론회 및 도시지역 심리사회부검결과 발표회’를 갖고 그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공개된 심리사회부검결과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한 도시지역에서 발생한 자살사망자료 169건과 유가족 심층면담, 지역에 대한 집중조사 등을 통해 마련됐다.

    이번 연구는 최명민 백석대 교수와 김도윤 충남도정신건강복지센터 부센터장을 중심으로 한 연구팀이 수행했으며, 기존 심리적 연구에서 사회구조적 요인을 포괄한 사회학적 관점을 보강한 것이 특징이다.

    그 결과 지방대도시 거주자의 자살 주요 원인은 ▲사회적 관계 손상(86.8%) ▲정신질환(60.9%) ▲경제적 문제(55.0%) ▲신체질환(35.5%) 순으로 확인됐다.

    자살자의 평균연령은 45.2세로 경제인구인 20~50대가 차지하는 비율은 68.1%로 나타났으며, 남성이 여성에 비해 2.27배 많았다.

    자살자의 33.7%가 1인 가구였고, 50.3%는 원룸 등 다세대주택, 6.6%는 고시텔과 여관 등에 거주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종합해 보면 지방대도시 자살자의 전형적인 유형은 직업이 없는 30~50대 남성으로, 원룸과 같은 다세대 주택에서 사전 고지나 유서 없이 자살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평소 경제적 문제나 가족관계 어려움 등으로 사회적 관계 단절 상태에 놓여 있었고, 우울증으로 인해 정신과를 찾은 경험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유가족 심층면담 내용을 분석한 결과 자살자들은 생애 초반 물리적·정서적 보호자 부재와 방임, 빈곤과 박탈, 배제와 소외, 학대와 폭력, 불안정하고 외로운 성장기를 보냈으며, 이러한 요인들은 이후의 삶에도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역사회 프로파일링’이라는 새로운 조사방식을 실시한 결과 ▲도시개발에 밀려 슬럼화 된 구도심 ▲도시외곽의 대규모 아파트단지 ▲도시 난개발에 따른 유흥가와 신축 원룸 혼합지역에서 자살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고일환 충남도 복지보건국장은 “이번 연구는 지방대도시 자살 원인을 규명하고 유형을 파악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에 따른 대책으로 ▲우울증 발견과 치료를 넘어선 통합적·거시적 자살위기 대응방안 마련 ▲안정적인 성장기 보장을 위한 아동복지의 강화 ▲공동체 회복을 위한 경쟁구도 완화와 불평등 해소 ▲다양성을 존중하고 소수자도 더불어 살 수 있는 환경 제공 등을 제시했다.

    최명민 교수는 “한국 사회의 담론인 신자유주의적 경쟁 논리에 대한 재고와 사회적 유대 및 상생 강화 방안이 필요하다”며 “사회적 관계차원인 차이의 인정과 포용, 약자에 대한 배려 등 정신건강 중심의 자살예방 교육 내용도 보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일환 도 복지보건국장은 “이번 연구는 지방대도시 자살 원인을 규명하고 유형을 파악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다”며 “연구결과를 토대로 지방정부 차원의 자살 예방 정책을 마련해 더불어 살 수 있는 사회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김갑수 기자  kksjpe@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