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9.26 화 16:07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자유한국당, ‘국회 보이콧’ 철회 결정

    자유한국당은 9일 오후 서울 코엑스 앞에서 문재인 정권 '5천만 핵인질, 방송장악' 저지 국민보고대회를 개최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이 보여준 초보 야당으로서의 야성(野性) 실험은 딱 거기까지였다. 지난 4일부터 6일간 이어온 국회 보이콧 장외투쟁을 사실상 마무리했기 때문이다. 다음 주부터는 국회로 복귀해 대여 투쟁을 이어가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자유한국당은 9일 오후 ‘5000만 핵인질·공영방송장악 국민보고대회’를 마친 뒤, 비상최고위원회를 열어 문재인 정부의 언론장악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 방침은 오는 11일 의원총회를 통해 확정키로 했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대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언론장악 문건이 나왔다. 이는 언론자율을 침해한 헌법위반”이라며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대여 공세의 전략이 언론장악 문건을 둘러싼 국정조사에서 출발할 것임을 시사하는 발언이다.

    이를 바탕으로, 안보정당으로서의 정체성을 보다 확실히 보여주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홍 대표는 “전술핵 배치를 위해 온·오프라인을 통해 1000만명 서명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여론조사에서 전술핵 배치에 국민 60%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왔다‘며 ”핵에는 핵으로 대항하지 않으면 우리가 살 길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우리나라는 원자력 발전소를 운영한 지 30년이 됐기 때문에 북한과 비교가 안되게 플루토늄을 가지고 있어 재처리만 하면 된다”며 “정 안되면 우리가 살기 위해서라도 파키스탄식 핵개발 정책을 펼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원유철 의원을 중심으로 당내 일각에서 제기하는 핵무기 개발의 당위성까지 거론한 것이다.

    홍 대표가 전술핵 배치에 이어 핵무기 자체 개발까지 거론한 것은 무엇보다 전날 갤럽여론조사 결과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핵무기 보유를 찬성하는 여론이 무려 60%에 이른 갤럽 데이터를 보면서, 이보다 더 좋은 대여 강공 카드는 없다고 판단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런 강공카드가 어떤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 단언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미국 트럼프 정부에서 때마침 전술핵 배치와 관련해 솔솔 냄새를 풍기기 시작한 것은 자유한국당에게 상당히 큰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없지 않다. 공교롭게도 미국에서 자유한국당의 목소리에 제대로 타이밍을 맞춰 응답해준 게 아니냐 하는 관측이 바로 그것이다. 

    미국 NBC 뉴스가 8일 (현지시각) '트럼프 행정부의 북한에 대한 공격 옵션 준비 중'이라는 제목으로, 한국 정부 요청 시 전술핵 재배치(이동) 검토 가능성을 보도했다.

    미국 NBC는 8일(현지시각) “트럼프 정부가 중국에 대북 석유공급 제한 등에 동의하지 않으면, 한국·일본의 핵무장을 막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정부가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대북 옵션 중 하나로 한국에 전술핵 재배치를 검토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NBC는 이날 백악관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한국 정부가 요청할 경우, 전략 핵무기를 한국에 배치하는 것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면서 “다만 전술핵 재배치가 30년 가까이 유지해온 한반도 비핵화 정책을 깨는 것이어서 ‘가능하지 않은 방안’으로 여겨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