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1.18 토 16:16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천안아산당진 아산 충남 시·군 소식
    아산 (가칭)모산중학교 내년 3월 개교 불가능

    아산 (가칭)모산중학교 건설 현장.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사진=채원상 기자] 아산 (가칭) 모산중학교 개교가 늦어진다.

    11일 아산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모산중은 총사업비 328여억원을 투입해 배방읍 공수리 324-15 일원, 땅 면적 1만 8561㎡에 총 40학급 규모로 2018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추진됐다.

    현재(9월 8일 기준) 모산중 공정률은 29.3%를 보이고 있다.

    당초 계획 공정률 36.5% 보다 7% 낮은 상황이다.

    모산중은 착공 전부터 학교 진입로 변경과 토지 매입 문제 등으로 개교 지연 우려가 있었지만 우여곡절 끝에 지난 4월 공사가 시작됐다.

    그러나 기초터파기 중 암반 발생으로 인한 설계변경과 기상악화 등으로 공사 중단 일수가 많아지면서 결국 내년 3월 개교가 불가능해졌다.

    모산중 신설 시공사 관계자는 “내년 3월 개교는 어렵다. 최소 6월은 지나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아산교육지원청이 11일 배방학군 학부모 일부를 모아놓고 개교지연 대책 설명회를 가졌다. 사진=한 학부모가 아산교육청 행정과장에게 질의하고 있는 모습.

    이에 대해 배방지역 초등학교 학부모회는 개교지연 대책을 시와 교육당국에 촉구하고 나섰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학부모와 학생들을 충족시킬 수 있는 뾰족한 대안이 없어 답답한 실정이다.

    이날 배방읍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 열린 회의에서도 원성만 오갔을 뿐 대책을 세우지 못했다.

    일각에선 “내년 3월 개교는 애초 불가능했다”며 이미 예견된 일이라고 주장했다.

    복수의 건설 현장 관계자는 “학교 신설 공사기간은 최소 15개월 정도로 봐야한다. 그런데 모산중의 경우는 올 4월 시공사와 계약했고 그때부터 공사가 바로 진행됐다 하더라도 내년 3월 개교는 무리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보통 3월 개교를 목표로 착공하는 곳들은 전년 12월이나 늦어도 1~2월에 계약을 하고 3월부터 공사에 들어간다”며 “4월말 5월초에 공사를 시작했는데 무슨 수로 내년 3월에 개교를 할 수 있다는 말인가”라고 되물었다.

    아산교육지원청은 뒤늦은 개교지연을 대비, 인근 학교를 활용한 학생 분산 수용 같은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

    정종윤 기자  jy2645@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