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9.26 화 16:07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천안아산당진 천안 충남 시·군 소식
    60대 아버지가 잠 자던 딸 둔기로 무참히 살해

    천안동남경찰서 전경.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천안동남경찰서는 14일 함께 사는 딸을 둔기로 내려쳐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69)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0시 5분께 천안시 봉명동 한 단독주택에서 잠을 자고 있던 30대 딸을 둔기로 수차례 내려쳐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8년 전 부인과 이혼했으며 딸도 6년 전 남편과 이혼한 뒤 아들과 함께 한 집에 3명이서 살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범행 후 함께 살던 외손자의 신고로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유영길 천안동남경찰서 형사과장은 “A씨가 5년간 정신병원에서 입원 치료 받은 뒤 3년 전 퇴원했다. 현재 살해 동기를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정종윤 기자  jy2645@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