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1.20 월 00:09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경제
    차량 고장 스스로 체크 자율주행차 프로세서 개발ETRI, 자율주행차 모든 센서 하나 칩으로 통일 기술 개발

    ETRI 연구진이 자율주행차 프로세서에 내장된 원거리 영상 입력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사진=ETRI 제공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9개 두뇌를 가진 자율주행차 프로세서가 개발됐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세계 최소 수준인 1와트(W) 내외의 저전력으로 자율주행차가 요구하는 영상인식 및 제어 기능을 통합 실행하는 프로세서 칩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프로세서는 1등성 별 명칭인 ‘알데바란’으로 명명했다. 

    그동안 자율주행차 성능을 결정하는 핵심 프로세서는 해외기술에 의존해 왔지만, 지난해 국산화에 성공했다. 

    지난해에 이어 연구진이 이번에 성능을 개선한 것은 프로세서 코어를 지난해 4개에서 9개로 늘렸다는 점이다. 두뇌가 늘어난 만큼 처리속도가 빨라져 더 깨끗하고 큰 영상구현이 가능하다.

    인식기능도 크게 좋아졌다. 현재, 실시간 초고화질(UHD) 영상 처리와 함께 보행자, 차량, 차선, 움직임 인식을 지원한다. 여기에, 레이더 및 GPS 신호처리 인식 실험도 성공했다. 향후 라이다(Lidar), 초음파에도 응용 예정이다.

    특히 ETRI는 프로세서 칩을 하나로 원칩(One-chip)화 했다. 연구진은 카메라 영상처리 기능을 넣고 운전자지원시스템을 보강하여 모션 인식까지 가능토록 칩을 만들었다. 

    칩에는 차량 보안 및 사고 증거확보를 위해 주행 영상을 저장 및 플레이를 할 수 있는 블랙박스 기능도 추가했다.
     
    고효율 비디오 코딩(HEVC) 표준을 준수하는 UHD급 해상도가 지원 가능하다.

    여기에, 국제표준화기구(ISO)의 기능 안전 국제표준(ISO 26262)도 만족하는 프로세서 코어도 지난해 2개에서 4개로 늘렸다.
     
    이로써 서로 다른 기능 안전을 수행하는 소프트웨어를 돌리기가 쉬워졌다. 

    알데바란 프로세서는 차량 급발진의 경우처럼 전자장치 고장 시 99% 이를 확인, 해결한다.

    또 하나의 칩으로 구성됐기 때문에 단가도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손톱보다 작은 7.8 x 6.7㎜크기인 칩은 전자제어유닛(ECU) 보드(10㎝ x 10㎝)에 심어져 하우징을 거쳐 자동차 콘솔부위에 내장된다.

    연구진은 “기존 자율주행차에 들어가는 각종 센서의 전처리를 위해 각각 별도의 코어가 별도로 있어 왔는데 원칩화 함에 따라 효율성을 크게 높였다”고 설명했다.

    ETRI는 지난해 자율주행차 전용 프로세서를 개발해 반도체 설계 전문 업체인 ㈜넥스트칩에 기술이전 했다. 상용화는 내년으로 예상된다.

    이 기술은 영상처리를 많이 이용하는 운전자지원시스템(ADAS)이나 조건부 자율주행 기능(Level 3) 등에 적용할 예정이다. 고가의 차량이 원하는 서비스에 꼭 필요한 반도체를 목표로 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연구진은 신경망(Neural network) 기술을 활용, 영상인식 엔진에 초고성능의 인공지능 기술을 넣어 칩화 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ETRI는 본 프로세서가 인공지능 시대의 정보기기에 응용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로 개발하기 위해 현재 영상인식 지능을 실시간, 저전력으로 실현하는 설계를 완료한 상태다.
     
    연구진은 “내년까지 현재보다 영상인식 엔진 성능이 100배 이상 향상된 인공지능 프로세서를 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정민 기자  jmpuhaha@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