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1.20 월 00:09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계속되는 정진석의원의 막말 시리즈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오늘 박원순 서울시장이 첫 짱돌을 들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던졌다. 개그우먼 김미화 씨는 ‘이명박 대통령이 부끄럼 없이 백주대낮에 거리를 활보하는 현실이 어이 상실'이라고 맹비난했다. 박원순 문성근 김미화 씨가 이명박 정부시절 밥을 굶었나요, 린치를 당했나요, 징역을 살았나요.”

    정 의원의 막말 파문은 이처럼 계속됐다. 사실 노무현 전 대통령에 관한 험한 표현과 함께 지난 20일 본지가 처음으로 이미 보도한 내용이지만, 정치 지도자의 몰이성적 언행에 대해서는 여론의 냉정한 평가가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이를 상기시키는 의미로 다시 보도하게 됐다.

    정 의원은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국정원 블랙리스트로 검찰조사를 받은 인사들을 직접 거론하며 무차별 공격한 것이다.

    이 중에서도 특히 “박원순 문성근 김미화 씨가 이명박 정부시절 밥을 굶었나요, 린치를 당했나요, 징역을 살았나요”라고 물은 대목은 논란이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정 의원의 표현은 마치 “밥 굶지 않고, 린치 당하지 않고, 징역만 살지 않으면 어떤 형태의 압박과 공작을 당해도 전혀 문제될 게 없다거나 또는 아예 당해도 싸다”는 말처럼 들린다.

    국가와 정부가 국민에 우선해 국정운영 과정에서 벌어지는 통제쯤은 달게 받아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는 것으로 착각하게 만드는 '극언'인 셈이다. 혹시 이 나라를 ‘경찰국가’로 착각하고 있는 건 아닌지 의심하게 하는 발언이 아닐 수 없다.

    그의 노림수는 무엇일까? 이참에 아예 '막말 전문가'로 자리매김하고 싶어서일까? 아니면 홍준표 대표를 능가하는 험악한 발언으로, 극우정당 자유한국당의 당 대표자리를 차지하고 싶어 안달이라도 난 걸일까?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김형주 2017-09-23 17:55:43

      노무현 대통령은 1896년 진주의병장 노응규 종증손자다. 정진석 어디서 왜놈 앞잡이 손자가...! 정진석 조부 정인각이 농민수탈 공로로 표창받은 내용.(조선총독부관보 제3618호. 1939.2.13)   삭제

      • 오형성 2017-09-23 07:47:31

        503옆으로가라 돼지본드같은아류 녀석들   삭제

        • 오형성 2017-09-23 07:44:29

          한심한인간아. 차라리 니가김정은대지새끼냐 고려대나온거맞니   삭제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