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0.20 금 01:11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정진석의원, "노 전 대통령 한 풀기 위해 정치보복해야 하나"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저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극적 결심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때문이었다'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 올린 글일 뿐, 돌아가신 노 전 대통령이나 가족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기 위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막말 파문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23일 오후 자신의 뜻이 잘못된 전달된 것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어제 오후 봉하마을의 조호연 비서관이 전화로, 권양숙 여사께서 뉴스를 듣고 마음이 많이 상하셨다고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이어 “저는 박 시장의 주장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면서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은 복합적 요인에 의한 것이었고, 그 때문에 당시의 여러 정황을 언급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 의원은 그러나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애통해 할수록,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나 사법처리 또한 신중해야 한다고 믿는다”면서 “현직 서울시장이 이 전 대통령을 고소 고발하고, 문성근 김미화 씨 같은 분들이 동참하는 여론몰이식 적폐청산이 나라에 무슨 보탬이 되겠냐”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한 쪽이 한 쪽을 무릎 꿇리는 적폐청산은 사회적 갈등과 분열을 증폭시키는 악순환을 반복시킬 뿐”이라며 “정말 이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으로 노 전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았다고 믿느냐. 노 전 대통령의 한을 풀기 위해 또 다른 형태의 정치보복에 나서야 한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정 의원은 이어 “노 전 대통령은 유서에서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고 하지 않았느냐”면서, 노 전 대통령이 남긴 유언을 상기시켰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