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1.18 토 21:15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적폐청산'이라 쓰고, '정치보복'이라 읽는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적폐청산'이라 쓰고 '정치보복'이라 읽는다!

    이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약 한 달 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현재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적폐청산'을 바라보는 정 의원의 인식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23일 오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관해 언급했던 부분에 관해 "제 뜻이 잘못 전달됐다"면서 유감을 표명했다. 하지만 나머지에 대해서는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은 채 여전히 똑같은 목소리를 던졌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박원순 서울 시장의 주장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면서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은 복합적 요인에 의한 것이었고, 그 때문에 당시의 여러 정황을 언급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정 의원은 적폐청산을 명분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겨냥해 몰아붙이는 일련의 움직임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정적인 견해를 보이며, "노 전 대통령의 한을 풀기 위한 또 다른 형태의 정치보복"이라고 꼬집었다.

    또 이 전 대통령 고소-고발 조치에 대해서는 '여론몰이식 적폐청산'으로 단정한 뒤,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애통해 할수록,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나 사법처리 또한 신중해야 한다고 믿는다”며 "한 쪽이 한 쪽을 무릎 꿇리는 적폐청산은 사회적 갈등과 분열을 증폭시키는 악순환을 반복시킬 뿐”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정 의원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중심으로 이뤄진 온갖 부조리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특히 블랙리스트로 직접 피해를 입은 사례가 사실로 밝혀지는 등 헌법질서가 유린된 점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잘못된 사실에 대해서는 눈을 감은 채, 그런 적폐의 청산 움직임 자체를 '정치보복'으로 싸잡아 폄하해서는 안된다는 비판이 많다. 무엇이 어떻게 잘못된 것인지에 관한 진상파악은 거두절미하고, '보복행위'라며 부정적인 주장부터 앞세우는 것은, 특히 법치를 중시하는 보수적 관점에서조차 크게 모순된 인식이라는 게 지배적인 시각이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