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1.20 월 00:09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때 아닌 ‘노무현 전 대통령’ 유언 공방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고인이 된 노무현 전 대통령 유언에 대한 해석을 놓고 때아닌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논란이 되고 있는 대목은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라고 한 유언이다.

    먼저 노 전 대통령 죽음과 관련, 논쟁에 불을 지핀 쪽은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다. 정 의원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노 전 대통령의 한을 풀기 위해 또 다른 형태의 정치보복에 나서야 한다고 생각하냐"면서 "노 전 대통령은 유서에서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고 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정 의원의 주장을 정리하면 이렇다.

    “노 전 대통령이 유서에 ‘원망하지 마라’고 했는데도 왜 문재인 대통령은 유언을 따르지 않고 적폐청산이란 명분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공격하느냐. 이는 노 전 대통령 죽음의 한을 풀기 위해 한 칼 휘두르는 망나니 굿판 같은 정치보복이다.”

    이에 영화배우 문성근 씨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반박글을 올렸다.

    그는 ‘원망하지 마라’라는 표현에 대해, “저는 ‘MB(이 전 대통령)와 조선일보는 뒤틀린 우리 근현대사의 결과물일 뿐. 그러니 원망만 할 게 아니라, 뒤틀린 역사를 극복하는 게 근원적인 해결책이다’로 이해한다”고 풀이했다. 이를테면, 이런 해석이 가능하다.

    “MB와 조선일보는 역사적으로 잘못된 결과물일 뿐이고, 따라서 이들에 대해 원망이라는 단순한 감정풀이에 그칠 게 아니라 뿌리부터 뒤틀린 역사를 바로 잡아야 한다는 뜻이다.”

    그러나 노 전 대통령과 정치적 대척점에 있던 정치인이 그런 표현을 그렇게 액면 그대로 '직역'하는 것은, 순진함을 떠나 자기 이익에 맞춰 ‘아전인수(我田引水)’식으로 ‘오독(誤讀)’한다는 지적과 비난을 면하기 어려워 보인다. 말하자면, 고인의 유언을 '면죄부로 악용'해서는 곤란하다는 이야기다.

    정 의원의 주장처럼, 정치보복이 있어서는 안된다. 죄 없는 사람까지 괴롭히는 일이라면 그건 분명 '정치보복'이고 ‘악순환’이 맞다. 그러나 잘못된 점과 그 잘못을 저질러 죄를 지은 자들을 찾아 단죄하는 건 정치보복도 악순환도 아니다. 역사적으로 적폐문화가 ‘악순환’되는 건, 죄 지은 자들까지 모른 척 눈 감아주거나 적당히 물타기 수법으로 서로 용서해왔기 때문이라는 게 역사학자들의 분석이다.

    전후 사정을 외면한 채, 적폐청산이라는 구호에 알레르기 반응부터 보이는 것 자체가 '도둑이 제 발 저리는 꼴'이라는 비판을 자초할 수 있음을 명심하라고 역사학자들은 충고한다.

    노 전 대통령이 남긴 유서 전문을 옮긴다.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신세를 졌다. 
    나로 말미암아 여러 사람이 받은 고통이 너무 크다. 
    앞으로 받을 고통도 헤아릴 수가 없다. 여생도 남에게 짐이 될 일밖에 없다. 
    건강이 좋지 않아서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 책을 읽을 수도 글을 쓸 수도 없다. 
    너무 슬퍼하지 마라. 삶과 죽음이 모두 자연의 한 조각이 아니겠는가? 
    미안해하지 마라.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 
    운명이다. 
    화장해라. 
    그리고 집 가까운 곳에 작은 비석 하나만 남겨라. 
    오래된 생각이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임이율 2017-09-26 14:04:19

      누구도 원망하지마라
      이 말은 깊이 원망해야 할 누구도가 있었기
      때문일런지요   삭제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