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1.18 토 21:15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교육
    [이학준의 학종노트] 면접(1) : ‘면접평가’란 무엇인가?

    이학준
    교육만세협동조합
    행복한진로진학센터장
    이학준교육컨설팅 대표
    전 대전대, 배재대 외래교수

    [굿모닝충청 이학준 교육만세협동조합 행복한진로진학센터장] 지난 9월 15일로 2018학년도 4년제 일반대학의 수시모집 원서 접수가 끝났습니다. 몇몇 대학의 일부 전형을 빼놓고는 자기소개서 등 제출 서류의 입력도 마감되었습니다. 하지만 학생부종합전형의 중요한 전형요소 중 하나는 아직 남아있습니다. 면접평가! 물론 서강대, 성균관대, 한양대 등 일부 대학은 면접이 없습니다. 일괄합산전형 형태로 제출서류 100%로 선발하거나 학생부만을 종합평가하기 때문입니다. 
    면접. 수험생들에게는 참 부담스럽습니다. 그래서 2회에 걸쳐 준비하고자합니다. 「면접(1) : ‘면접평가’란 무엇인가?」, 「면접(2) : ‘면접평가’, 어떻게 대비할 것인가?」

    1. 면접의 유형
    면접평가는 크게 일반면접과 심층면접으로 나뉩니다. 다음 [표1]에서는 좀 더 자세히 네 가지 면접유형으로 구분했습니다.

    2. 면접, 무엇을 평가하는가?
    위의 표에서도 밝혔듯이 대부분의 대학에서는 ‘일반면접’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 글에서도 일반면접을 중심으로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학생부종합전형은 지원자의 우수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전형입니다. 대학마다 평가내용과 용어에 다소 차이는 있습니다만, 연세대를 비롯한 6개 대학 공통기준에 따르면 학업역량, 전공적합성, 인성, 발전가능성을 평가합니다.

    평가의 주안점을 한마디로 말하라고요? 그러면, ‘대학수학역량’입니다. 곧 ‘우리 대학에 와서 전공 공부를 잘 할 수 있을까’입니다. 이걸 글, 기록에서 확인하고자 하는 것이 단계별 전형의 경우 1단계의 서류평가고, 만나서 말로 다시 확인하고자 하는 것이 2단계 면접평가입니다. 다시 말하면 서류평가나 면접평가나 평가 내용은 다르지 않다는 겁니다. 위의 표에서 설명했습니다. 일반면접은 제출 서류를 기반으로 내용의 진위와 일관성 여부를 확인합니다. 입학사정관이 서류 내용 중 궁금한 점, 미흡한 점을 질문합니다. 서류평가 단계를 통과한 지원 학생들을 대상으로 서류를 통해 보지 못했던 학생의 또 다른 매력을 확인하고자 합니다.

    적극적으로 생각합시다. 서류(학교생활기록부, 자기소개서, 교사추천서)에서 미처 보여주지 못한 자신의 특장점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시다. 특히 서류평가에서 아쉬움이 있다고 생각하는 수험생이라면, 면접평가가 미흡한 점을 만회할 수 있는 기회라고 여기길 바랍니다.

    3. 면접은 어떻게 진행이 되는가?
    [표2]를 보시면, 면접평가의 순서를 대략 이해할 수 있습니다. 면접실에 입실하면 해당 대학의 면접 유형에 따라 주어진 시간 안에서 면접이 진행됩니다. 경희대의 경우 인문/자연계열은 10분 내외, 의학계열은 30분 내외로 면접평가를 실시합니다. 경희대와 달리 출제문항 면접이 없는 대학도 있습니다.

    출처 : 2018학년도 경희대학교 학생부종합전형 가이드북

    지원 대학의 학생부종합전형 안내 책자를 참고하시면 크게 도움이 됩니다. 대학교에 따라서는 입학처 홈페이지에 ‘면접 안내 동영상’을 게재해 놓기도 합니다.

    4. 면접은 언제 실시하는가?
    학생부종합전형의 면접 일정은 대학마다 다릅니다. 수능 전에 실시하는 대학도 있고, 수능 후에 실시하는 대학도 있습니다. 같은 대학이라도 계열별, 학과별로 면접 날짜와 면접 시간대가 다른 경우도 있습니다. 특히 유의해야 할 것은 같은 대학의 면접 일정이 학생부종합전형 안의 세부전형에 따라 다른 경우입니다. 아래 [표3]에서 몇 개 대학만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지원 대학별로 이후 수시모집 전형일정 - 1단계 합격자 발표일, 2단계 시험일(면접고사일), 합격자(최초) 발표일, 충원합격 발표일과 발표 방식을 잘 적어두셨나요?


    이학준  chaegae@hanmail.net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