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0.20 금 01:11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경제
    [세종 용수공사] “두 눈 크게 뜨고 지켜보세요”12일 시험시공 현장에 시 관계자 입회하에 공개 검증 예정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속보>=설계변경 논란인 ‘세종시 2단계 용수공급 시설공사’의 시공 가능성 여부가 ‘커진 관심’ 아래 판가름날 예정이다. <관련기사:[세종 용수공사] 곳곳서 설계 '문제'>

    이번엔 발주처, 시공사만이 아닌 본청 관계자들과 시의원들까지 함께하는 3차 시험시공이 계획된 것.

    시공사 A업체는 최근 시에 공문을 보내 “12일 세종시 한 공사현장에서 시험시공을 하겠다”며 시 관계자들의 참석을 당부했다. 

    대전 신탄진정수장에서 세종시까지 하루 14만톤 생활용수를 보내기 위해 올 5월 시작된 이 공사는 발주처 대전시 상수도본부와 시공사 A업체의 갈등으로 답보상태다.

    굴착된 땅이 무너지지 않게 설치된 SK판넬(높이 1.5m)에 용수관로(직경 1350㎜)가 부딪히자 시공사는 “높이가 높은 TS판넬로 설계변경을 해달라”고 요청하고 있지만 발주처는 “충분히 가능하다”며 불허의 입장을 보여 양 쪽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발주처는 그간 시험시공을 통해 “충분히 가능하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반면, A업체는 “시험시공 당시, 발주처 지시 하에 용수관로가 억지로 설치됐다. 손상되면 안 되는 용수관로가 땅에 긁혔고, SK판넬에 관로 상단이 부딪혀 피복이 벗겨졌다”며 이를 부정하고 있다.

    따라서 상수도본부 상급기관인 시 본청 관계자들을 불러, 시공 여부를 공개 검증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시 관계자들의 참석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 

    A업체 대표는 “지난 30년 동안 건설업체를 운영하면서 이런 경우는 처음이다. 우린 설계가 잘못됐다는 확신이 있다”며 “SK판넬에서 TS판넬로 설계변경이 되면, 손해를 감수하더라도 더 많은 인력을 투입, 공사 기한을 맞추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쳐 이날 시공이 사건에 영향을 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A업체는 상수도본부 측에 여전히 울분을 토하고 있다.

    이 대표는 “굿모닝충청을 비롯해 몇몇 언론에서 이 사건을 다뤘음에도 상수도본부 간부들은 단 한 번도 공사 현장에 나타난 적이 없다. 보통 이런 상황이라면 10번도 더 왔다 갔다 했어야 했다”며 “보통 우리의 잘못이 언론을 통해 드러나거나 시민들이 발주처에 민원을 제기하면 발주처가 난리가 나는데, 이번 사안에는 요지부동”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정민 기자  jmpuhaha@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2
    전체보기
    • 대전 시민 2017-10-12 23:05:05

      정말 딱하기 그지없는 기사네요
      어떻게 이런일이
      시험공사현장에 책임자분들이
      안나올수가 있나요?
      시장님!
      묻고싶네요
      이사건에 대해서 앞으로 어떻게
      해결을 하실건지를요
      아님 정말 비리가 있는건가요?
      떳떳하다면 못날올 이유가 없지요
      ㅉㅉ~~
      문제인 대통령님 (적폐청산)
      실망시키는일 없었으면 합니다
      하루빨리 해결해주세요
      제대로 된 조사하셔서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셨으면 합니다.   삭제

      • 대전시민 2017-10-12 19:35:20

        권시장님
        아직도 해결못하시고 있으시네요.
        밑에서 일하시는분들
        몇분들 자세히 조사좀 해보실
        생각은 없으신가요?
        시장님 뒤에서
        일하시는분들
        비리의소문이 자자한걸로
        알고있습니다.
        이런 소문은 시장님이
        알고계시는지
        아님 모르고 계시는지
        이사건또한 연류가 냄새가 나네요
        자식들앞에서 부끄럽지
        않는 부모님으로 남아야
        되지않겠습니까?
        제발 비리좀 그만 청산합시다
        그 또한 대전시민
        국민세금입니다.   삭제

        • 언론인 2017-10-12 18:52:44

          시장이고
          국장이고
          감사실이고
          감사원이고
          수사기관이고
          시의회 의원들이고 뭐고
          다들 있으면 뭐하냐고!!

          권한을 줬으면 책임 또한 따르는 법
          상수도본부장,기술부장, 과장, 계장, 담당감독,감리원들은 뭣들하고 있습니까?

          부끄럽지도 않습니까!!   삭제

          • 작업반장 2017-10-12 18:46:52

            오늘 시험시공 하는날 입니다
            누군가 대전시에서 책임있는 분이 나올줄 알고 기대을 했는대 실망이 큼니다
            2차 시험에서 감독및단장 끌리고 터저도 상관없다
            일단 한번만 넣어보자 사정사정 해놓고 글키고 까지면서 넣엇건만 정밀시공하라는 분들이다
            역시나 대전시 공무원은 한통속이다
            그누구 현장와서 확인만하면 될것을 왜피하는지 이해가 안간다 답답하다 우린 멀먹고 살라고 나뿐 사람들이다
            내일은 대통령님에게 탄원서라도 낼생각이다   삭제

            • 0404 2017-10-12 18:15:31

              상수도사업본부는 세종시 시민을볼모로 터무니없는시공방법으로 공기를 연장하고 수도공급을 늦추지마세요 소문에는 설계서부터 업체로부터 금품을수수하고 설계에반영했다는 이야기도있는데 이런터무니없는 일들이 아직도 우리사회에 만연해 있다는것이 이해가안됩니다 상수도본부는 투명하고밝게 대전시민과세종시민들을위해 운영해주시고 설계부터 투명하게 시민을위한 물공급에 차질없도록 부탁드립니다   삭제

              • 물배 2017-10-12 18:09:53

                요지부동이 오늘내일 일입니까?
                공사를 시연해보면 알겠네요.
                이를 회피하면 않되지요.
                해줄건 해주고 요구할것은 요구하는게 순리인듯한데
                공무원들의 복지부동....
                글쎄 움직이려나 시민들이 두눈 부릅뜨고 지켜보겠습니다.   삭제

                • 건설인 2017-10-12 16:48:38

                  아무리 좋은공법이라도 시공성과품질관리에 문제있는 불안전한공법은 채택해서는
                  안됩니다.대구경 상수도관은 세종시민의 중요한 식수 입니다.
                  시공성에 문제가 있으면 방법을 바꿔야 하는것입니다.
                  상수도공사 감독을 전문적으로 하시는 상수도본부 담당자들!
                  책임회피 하시지말고 대안을 제시해 주세요.   삭제

                  • 강남 스타일 2017-10-12 16:39:48

                    상수도 관계자 분들께~
                    할수있다고 억지 주장만 하고 있을게 아니라 직접 방문 하셔서 눈으로 보고 판단하는 것이 좋겠네요. 제발요 ~~ 탁상공론으로만 해결하려 하지마시고 부디 빠른 시일내에 해결 부탁 바랍니다.   삭제

                    • 매너 2017-10-12 16:01:28

                      아직도 해결이 안되고 한 심한 행정 대전시에 시장이 공석인가요? 아니면 시장님께서도 알고도 모른체 하시나요? 답답한 대전시 행정 어둠 만 보이내요 .시민으로써 창피해 아사를 가던가 해야지 ㅊ ㅊ   삭제

                      • 세종시민 2017-10-12 15:43:05

                        너무한다
                        지랄한다
                        까불고 있다
                        갑질한다
                        나뿐사람들이다
                        대전시공무원 천벌 받는다
                        관계자들 자식이 천벌 받는다
                        적당히 마무리하자 여기 까지만   삭제

                        6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