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2.18 월 17:56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경제
    KAIST-세계경제포럼, 4차 산업혁명 머리 맞댄다13일 서울 롯데호텔서 원탁회의 개최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KAIST는 13일 아침 9시부터 서울 롯데호텔에서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이하 WEF)와 함께 4차 산업혁명 원탁회의를 연다.

    이 회의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우리나라가 글로벌 리더로 도약하기 위해 정부와 산·학·연, 시민사회단체 등이 일자리 창출과 성장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일자리의 미래와 포용적 성장’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날 회의에선 WEF가 지난 2년간 한 4차 산업혁명 활동과 연구결과를 한국에 소개할 예정이다.

    KAIST는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추진 중인 ‘맞춤형 중소기업 4.0 프로젝트’를 소개하며 중소기업 제조혁신을 통한 일자리 창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 전문가들은 이 자리에서 4차산업혁명 시대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머리를 맞댄다.

    행사에는 WEF 측 무라트 손메즈(Murat Sonmez) 4차 산업혁명센터 총괄대표를 비롯해 세바스찬 버컵(Sebastian Buckup) 다보스포럼 프로그램 총괄책임, 클라라 정(Clara Chung) 아태지역기업 총괄책임, 실비아 본 군텐(Silvia von Gunten) 북미기업 총괄국장, 이주옥 아태지역 전략국장, 김수연 아태지역 기업국장 등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다.  
     
    국내에서는 김용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을 비롯해 문미옥 대통령 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신용현 국민의당 의원 등이 함께한다.

    KAIST는 “특정국가에 이처럼 많은 WEF 제네바본부 주요 인사들이 동시에 참석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경우로 그만큼 4차 산업혁명 전진기지로서의 한국의 중요성을 방증하는 셈”이라고 했다.

    이정민 기자  jmpuhaha@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