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2.18 월 17:56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정부 주요 행정시스템, 북한 EMP 방호능력 "전무"

    < EMP(전자기파) 공격이 일어날 경우의 가상도 >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우리나라 중앙부처의 행정시스템 대부분을 위탁관리하고 있는 국가정보자원관리원(구 정부통합전산센터)이 EMP(ElectroMagnetic Pulse: 지상 30km 이상 높이에서 핵폭발이 일어났을 때 방출되는 ‘고고도 핵 전자기파공격')에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본원(대전센터)과 광주센터 모두 전자기파(EMP) 방호설계가 되어 있지 않아 북한이 EMP 공격을 하는 경우, 센터 내 정보시스템은 전부 소실되는 상황이 불가피한 것으로 나타나 대책수립이 시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이용호 의원(국민의당)이 국가정보자원관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 ”이런 상황에서는 최악의 경우 우리나라 행정업무 전체가 마비될 수 있는 심각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행정안전부, 경찰청, 소방청, 산업통상자원부 등 중요부처들의 행정시스템과 국가핵심정보를 관리하는 중요시설이다. 행정안전부의 경우, ‘주민등록전산정보시스템’, ‘정부업무관리시스템(온-나라)’, ‘재난정보공동이용센터’ 등 행정 및 재난 관리 시스템을 포함한 129개의 시스템을, 소방청은 ‘119소방현장통합관리’, ‘긴급이송정보공동활용’, ‘119구급통합상황관리’ 등 구조·구급 관련 시스템을 위탁관리하고 있다.

    현재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대전과 광주센터 간 상호백업 방식으로 재해복구시스템을 구축하고 있고, 국가기록원 등 다른 장소에 백업 데이터를 보관하고 있기 때문에 센터 하나가 소실되어도 시스템 복구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북한의 EMP 공격 범위가 우리나라 전역에 미쳐 두 센터가 동시에 타격을 받는 경우, 정보시스템을 복구할 수 있는 방법은 전혀 없다.

    특히 정부는 2021년 완공을 목표로 EMP 방호설계를 적용한 공주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있는데,이 공주센터 역시 용량의 한계 상 1·2등급의 주요 시스템 232개 중에서 중요도가 높은 91개 시스템만 옮겨지고, 나머지 141개 시스템은 여전히 EMP 공격에 파괴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의원은 “IT강국인 대한민국 정부가 행정시스템 대부분을 위탁 관리하는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을 설계하며 처음부터 EMP 공격에 대비하지 않았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국가 중요정보와 시스템을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신속히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