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1.18 토 21:15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충남 시·군 소식
    이용객 수 전국 9위 천안역사...15년째 임시역사로 방치박찬우 의원, 천안역사 증개축 설계비 10억원 반영해야

    15년째 임시역사로 방치중인 천안역사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박찬우(자유한국당·천안갑)의원이 12일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15년째 임시역사로 방치중인 천안역은 정부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천안역은 2015년 기준 1일평균 이용객이 3만7589명으로 전국 역사 중 9번째로 많다.

    이 같은 규모에도 불구하고 천안역은 2003년 이후 현재까지 15년째 임시역사로 운영되고 있다.

    전국 역사 중 임시역사는 천안역이 유일하다.

    2002년 당시 철도청에서 천안역 민자역사 건립을 추진함에 따라 3년간 한시적 운영을 목적으로 현재의 임시역사로 건립됐다.

    하지만 민자역사 건립사업이 무산되면서 15년째 임시역사로 방치되고 있다.

    천안역사는 시설안전문제가 지속 제기되어 왔고, 천장 등이 1급 발암물질인 석면 등으로 되어 있는 등 환경측면에서 매우 열악한 상황이다.

    박찬우 의원

    박 의원은 “지금의 천안역사가 임시역사로 방치되고 있는 데에는 민자역사 건립을 추진하다가 무산시킨 정부에 책임이 있는 만큼 책임 소재 측면에서 반드시 재정사업으로 신축돼야 함에도 정부는 원인자 부담 원칙만을 고수하고 있어 참으로 답답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또 “지난해 천안〜청주공항 복선화 전철사업에 천안역사 건립을 포함하려고 했으나 이 역시 기획재정부의 반대로 무산됐고 올해도 2018년 예산안에 천안역사 증개축 설계비 10억원 반영을 요청했으나 기획재정부가 2018년 예산안에 반영하지 않아서 이제 국회 예산심의단계에서 천안역사 증개축사업비가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천안역사 신·증축 의지를 분명히 했다.

    채원상 기자  wschae1022@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원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