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1.20 월 00:09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경제
    [세종 용수공사] 두 시공방법 중 어느 것이 설치 쉬울까요?[르포] 세종 용수공사 공개 시험시공 가보니…발주처 현장에 나오지도 않아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기자가 ‘세종시 용수공급 2단계 시설공사’ 공사 현장을 처음 간 것은 지난달 12일.

    정확히 한 달 만에 공사현장을 다시 찾았다.

    12일 세종시 금남면 한 현장에서 열린 '세종시 용수공급 2단계 시설공사' 모습.사진=이정민 기자

    시공사 A업체가 발주처인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상수도본부)와 설계변경 갈등을 겪는 이 공사의 공개 시험시공을 12일 세종시 금남면의 한 현장에서 열었다. 

    이 자리에는 중앙지, 방송사 등 취재진도 함께했다. 

    낮 2시가 조금 넘은 시각에서 시작된 시험시공은 한 달 전과 똑같았다.

    굴착된 땅이 무너지지 않게 설치된 SK판넬(1단 높이 1.5m)에 용수관로(1350㎜)가 자꾸만 부딪혔다. 부딪힐 때마다 나는 ‘텅텅’ 소리가 불안하고 공허하게 울렸다. 

    SK판넬를 토대로 용수관로 설치 모습. 1단 버팀대에 용수관로가 부딪혀 설치가 불가능하다.

    이렇게 해보고 저렇게 해봐도 용수관로는 첫 SK판넬조차도 통과하지 못했다. 현장에는 “이게 말이 돼?”, “이걸 하라고?”라는 수군거림이 들렸다.

    20분 동안 씨름에도 용수관로는 결국 설치되지 않았다.

    TS판넬 설치 모습. TS판넬은 높이조절이 가능하다.

    이후 SK판넬이 철거됐다. A업체가 요구하는 TS판넬로 시험시공을 위해서다.  

    그 사이 현장에선 “발주처뿐만 아니라 대전시청 관계자들 모두 안 왔다”는 푸념이 들렸다. 

    자신들이 발주한 공사가 중단 상태인데, 관계자들이 현장에 나타나지 않았다는 게 이해가 안 됐다. 일은 저질러 놓고 수습은 시공사한테 떠맡기는 행태인가?

    <상단 사진> SK판넬로 용수관로 설치 모습. 1단 버팀목에 용수관로가 부딪혀 설치가 불가능하다. <하단 사진> TS판넬로 설치 시 모습. 용수관로와 TS판넬의 여유공간이 충분하다.

    현장에 함께했던 김동섭 대전시의원도 “넌센스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김 의원은 상수도본부에 이를 따져 물었지만, 결국 관계자들은 현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발주처 측의 입장을 들을 수 없자 취재진은 감리단장에 이를 묻기 시작했다. 

    “시공이 충분히 가능하다”는 감리단 측의 설명은 한 달 전 취재할 당시와 변함이 없었다. 

    이쯤 되면 발주처와 감리단이 귀를 막았다고 해도 무방하다.

    TS판넬을 기반으로 용수관로 설치 모습. 용수관로와 TS판넬의 여유공간이 충분하다는 것을 볼 수 있다.

    어느덧 TS판넬이 설치됐다. TS판넬은 최대 3m까지 높이 조절이 가능하다.

    이를 토대로 용수관로 매설을 시작했다. 육안으로 봐도 용수관로와 TS판넬의 여유 공간은 충분했다. 

    SK판넬과 달리 TS판넬로 용수관로가 손쉽게 설치되자 현장에는 허탈한 웃음이 나왔다.

    약 1시간 30분간 시험시공이 끝나자 A업체 관계자들은 현장을 하염없이 바라봤다. 

    그들의 눈빛에는 분노와 허탈함이 담겨 있는 듯 했다.

    이정민 기자  jmpuhaha@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8
    전체보기
    • 동내사람토목기사 2017-10-13 22:33:05

      30년 현장에서 수만은 일을 했다
      가만히 보자하니 발주저 감리단 시공사 자기입장을 내새우고 있구만 전문가로서 한마디 합시다 발주처 누구하나 책임질여고 안하고 모든일을 감리단에게 미루는 상황이다 sk판낼 우리 현장에서
      500미리 상수도 관을 뭇는대 애을 먹곤 했는대어떻게 1350미리 관을 sk판낼 시공한다 택도 없는 소리다

      감리다
      정말 바보들이다 난중뒷감당 어찌하려고 불쌍하다발주처 꼭두가시 그만해라 불쌍해서 바줄수가 없다

      시공사
      지금까지 어찌 살았노 분하고 억울해서 시공사 대표도 참 대단합니다 발주처와 이렇게 싸우면서..   삭제

      • 나그네 2017-10-13 21:59:04

        tjb뉴스에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라는 사람이 당초설계가 1m50으로 되어 있는데 2m로 변경해서 하면 가능하다고 하던데 그곳현장을 안가보니 그런소리를 하는듯하네요~ 그날시연회에서는 2m로 변경해서 시공을 했답니다~참어이없는 답변이네요 그러니 현장을 나와보지도 않고 하는 탁상행정을 아직도 대전시 공무원들이 하고 있으니 문제가 있는겁니다. 이런 공무원들이 열심히 일하는 대부분의 공무원들을 욕먹이는겁니다.   삭제

        • 성범 2017-10-13 14:32:07

          발주처 관계자들이 공개 시험 시공을 하는데 현장에 나오지 않는다는 것이 이해가 안가네요 .자신들이 발주한 공사가 설계상의 문제로 중단되어 해결방안을 찾으려고 시험 시공을 하면 관계자들은 현장에 나와서 원인파악후 시공사와 잘 협의하여 적절한 조치를 하여 공사를 정상적으로 진행해야 될듯 하네요   삭제

          • 현진 2017-10-13 14:01:59

            설계가 잘못 되었으면 발주관서는 빠른 시간내에 현장 시공상의 문제가 무엇인지 파악하고 설계변경하여 시공사가 빨리 시공할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는 것이 당연한거 아닌지요   삭제

            • 기술자 2017-10-13 12:14:44

              사람들...
              할걸하라하고 안될일은 시키지 말아요
              1350관을 sk판낼 시공이 가능 하다는 말자채가 불법 입니다
              바눌 구멍에 소가 들어가는 것이나 다을게 없다 발주처 감리단은 정신들 차려라

              시공사는 감리단과 발주처에 기술심사 의뢰을 하면 됩니다

              기술심사위원회는 발주처 보고 지정하라고 해도 상관 없다 발주처에서 심사위원들 장난처도 상관 없습니다 사건이 이슈아 된걸알고   삭제

              • 박성준 2017-10-13 11:31:11

                그렇치요.
                우선 문제부터 해결하고 많은세금으로 이루어지는 공사가
                원만이 이루어저서 세종시민에 물공급이 계획된 일정대로
                이루어 저야 되겟지요.   삭제

                • 윤한섭 2017-10-13 11:22:57

                  대전상수도 본부 관련자 더시간 끌지말고 빨리나서서 해결하세요
                  자꾸시간만 지체되면 여러가지로 힘들것 같읍니다.   삭제

                  • 상수도 2017-10-13 11:21:40

                    상수도 공사가 지연되면 결국 시민들만 피해를보는데
                    담당하시는분은 현장에나와서 빨리해결히시는것이 조을듯하네요   삭제

                    • 백한기 2017-10-13 11:14:11

                      기사의견을 등록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삭제

                      • 동식 2017-10-13 10:39:13

                        현재 공사가 진행이 안되고 있으면 감독부서와 관련된 분들은 왜 안되는지 어떻게 하면 해결방법이 있는지 현장에 나와봐야 되지 않는가요?
                        한마디로 탁상행정이고 복지부동입니다.   삭제

                        38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