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맹이’ 빠진 대전 대덕구 연축지구 설명회
    ‘알맹이’ 빠진 대전 대덕구 연축지구 설명회
    여전히 사업시행자 참여 의사 불투명…재산권 행사 어려웠던 주민 성토 나와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10.26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대덕구평생학습센터에서 열린 연축지구 설명회 모습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26일 열린 대전 대덕구의 연축지구 도시개발사업(이하 연축지구) 주민설명회가 아쉬움을 남겼다.

    가장 핵심인 사업시행자의 참여 의사가 여전히 불투명한 채 열렸기 때문이다.

    대덕구는 이날 평생학습센터에서 연축지구 첫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대덕구 연축동 245번지 일원에 계획된 이 사업 1단계는 24만 8521㎡에 1100세대의 공동주택, 유통시설, 대덕구 신청사를 짓는 게 주 내용이다. 총 사업비는 982억 원으로, 사업 면적 대부분(23만 8913㎡)이 도시개발을 위해 그린벨트로 묶여 있다.

    지난 2009년 계획된 연축지구는 그동안 사업자가 나타나지 않아 지지부진했다.

    그러자 대덕구는 공공개발로 눈을 돌려, LH와 대전도시공사에 접촉해왔고, 지난 4월 LH와 사업시행자 기본협약을 체결했다.

    LH가 사업시행자이긴 하나, 구체적으로 연축지구에 참여한다는 의사는 아직 없다. 타당성 검토 중이기 때문이다. 이마저도 시간이 꽤 오래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축지구 사업 대상지. 사진=네이버 항공뷰

    때문에 이 자리에선 “어느 정도 밑그림이 나왔을 때 설명회를 여는 게 맞다”는 주민 지적이 나왔다.

    그동안 그린벨트 탓에 재산권 행사가 어려웠던 주민들도 “말만 무성하고 땅값만 오르고 있다”, “2009년부터 아무 것도 못하게 해놔 주민들만 죽고 있다”고 성토했다.

    일부 주민들은 설명회가 끝나기도 전에 “개발 안 된다”는 말을 남기며, 자리를 떴다.

    문성운 대덕구 도시과장은 “가장 관건은 사업시행자의 참여로, LH가 많은 협조를 해줘야한다. LH가 정상적으로 추진한다고 했을 때 사업성을 확보해하는 게 대덕구의 몫”이라며 “재산권 행사가 어렵다는 것은 죄송하다. 최대한 빨리 사업을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연축지구 사업은 당초 면적이 102만㎡로 계획됐으나 사업자가 나타나지 않는데다 그린벨트 해제 권한(30만㎡ 이하)이 지방자치단체 장으로 이관돼 약 24만 ㎡(1단계)로 축소됐다. 해당 면적은 올 연말 개발제한구역이 해제된다.

    대덕구는 1단계 개발 후, 나머지 구역을 순차적으로 개발한다는 입장이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