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야 모두 지적한 "충남 불균형 심각"
    여야 모두 지적한 "충남 불균형 심각"
    이명수 "남북 GRDP 격차 2.1배 증가"…김영진 "10개 시·군 인구 감소"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7.10.2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에 대한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의 국정감사가 마무리된 가운데, 안희정 지사의 3농혁신에 대한 평가는 엇갈린 반면 도내 불균형 발전 문제에 대해서는 여야 모두 한 목소리를 내 주목된다.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충남도에 대한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의 국정감사가 마무리된 가운데, 안희정 지사의 3농혁신에 대한 평가는 엇갈린 반면 도내 불균형 발전 문제에 대해서는 여야 모두 한 목소리를 내 주목된다.

    먼저 안전행정위원회 소속인 자유한국당 이명수 의원(아산갑)은 보도자료를 내고 “도내 남북 불균형 발전 및 경제 격차 실태를 점검한 결과 안 지사 취임 이후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도는 지난 2007년 전국 최초로 ‘지역균형발전 지원조례’를 제정해 5개년 단위로 추진하고 있다는 것.

    그러나 2014년 충남 총 GRDP 98조7586억 원 중 천안시, 아산시, 서산시, 당진시 등 북부 4개 시가 74.0%(74조여 원)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2008년 남북 간 GRDP 격차가 22조8047억 원에서 2014년 49조1563억 원으로 2.1배 증가했다”며 “북부지역의 남부지역 경제 활성화 지원 권고 등 상생발전 대책이 급선무”라고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의원(경기수원팔달)은 인구변동의 지역격차 문제를 거론했다.

    1990년부터 2016년까지 도의 인구는 총 8만 명(4%) 증가했으나 천안시, 아산시, 서산시, 당진시, 계룡시를 제외한 10개 시·군은 오히려 감소했다는 것.

    특히 서천군(44%)과 부여군(40%) 등 7개 시·군의 인구는 30%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또 “도의 출자·출연 17개 공기업의 소재지는 홍성군 5개, 천안시 4개, 공주시 4개, 아산시 2개, 서산시 1개, 부여군 1개 등 수도권 접경지역인 북부지역에 편중돼 있다”며 “동남부, 서남부 지역에는 산하 출연기관이 없어 지역 균형발전을 무색하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