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조기발주 추진
보령시,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조기발주 추진
311건에 72억8500만 원 대상…'합동설계 TF팀' 꾸려 내년 2월까지 운영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7.11.1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보령시는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의 조기 발주와 이월 사업 방지를 위해 13일부터 내년 2월 9일까지 ‘합동설계 TF팀’을 운영한다. (보령시 제공)

[굿모닝충청 보령=김갑수 기자] 충남 보령시는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의 조기 발주와 이월 사업 방지를 위해 13일부터 내년 2월 9일까지 ‘합동설계 TF팀’을 운영한다.

시에 따르면 대상 사업은 본청 80건(40억4000만 원), 읍·면·동 231건(32억4500만 원) 등 모두 311건(72억8500만 원)이다.

유형별로는 자체설계 191건(25억800만 원), 용역설계 93건(44억500만 원), 기타(관급) 27건(3억7200만 원)이다.

합동설계 TF팀에는 시 본청 및 읍·면 시설직 공무원 15명이 참여, 북부와 남부로 나눠 업무를 추진하게 된다.

시는 이를 통해 혹한기 조사와 측량으로 인한 작업능률 저하 문제를 해소하고, 영농기 이전 사업발주로 시민불편 최소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외부 용역설계가 아닌 자체설계 시행으로 주민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실시설계비 약 2억5000만 원 이상의 예산절감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최인묵 TF팀장은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의 경우 자체예산이 적어 사전에 설계만 돼 있으면 즉시 발주할 수 있다”며 “설계과정에 주민 참여를 높여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