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1.20 월 21:43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천안아산당진 당진 충남 시·군 소식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故이기정 할머니 마지막 가는 길당진시, 故이기정 할머니 영결식 시민장 형태로 최고 예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故이기정 할머니 영결식

    [굿모닝충청 유석현 기자] 충남지역의 유일한 생존자였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故이기정 할머니(향년 93세)의 영결식이 13일 오전 9시 30분 당진시청 1층 야외 광장에서 시민장 형태로 거행됐다.

    이날 거행된 영결식에는 공동 장례위원장을 맡은 김홍장 시장과 이종윤 당진시의회의장, 어기구 국회의원, 당진문화재단 이명남 이사장(당진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 상임대표)을 비롯해 500여 명의 당진시민들이 이 할머니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영구입장을 시작으로 거행된 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과 위안부 기림사업회의 약력보고, 조사 및 추도사, 유족 및 조문객 헌화 등의 순으로 약 1시간 동안 진행됐다.

    이어 이 할머니의 운구차량은 노제 분향소가 설치된 당진터미널 위안부 기림비(당진평화의소녀상)과 고인의 생가가 있는 송산면 당산리를 들른 후 화장터가 있는 천안추모공원으로 향했다.

    이 할머니의 유해는 천안시 서북구에 위치한 망향의 동산에 안치될 예정이다.

    故이기정 할머니는 1925년 4월생으로 18세가 되던 해 일본군 위안부로 강제 징용된 뒤 싱가폴과 미얀마에서 갖은 고초를 겪었다.

    해방 후 이 할버니는 군함을 타고 부산을 통해 귀국했으며, 지난 2006년 정부로부터 위안부 피해자로 공식 인정을 받았다.

    현재 이 할머니가 서거하면서 국내 등록 위안부 238명 중 생존자는 33명으로 충남 지역에서는 단 한 분의 생존자도 남지 않게 됐다.

     

     

    유석현 기자  gesan67@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석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