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1.20 월 21:43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대전 포토뉴스
    권선택 대전시장 “오해와 불협화음 불식시키는 계기”13일 오후 대전시-민주당 대전시당 당정협의회… “시정 현안 공감 기대”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권선택 대전시장이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과의 당정협의회가 시정 현안과 관련한 불협화음과 오해가 불식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했다.

    대전시와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하 시당)은 13일 오후 5시 40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당정협의회를 열었다. 이날 협의회는 모두발언까지만 공개되고, 나머지 토론 등은 비공개로 이어졌다.

    권 시장은 “시정 현안에 대해 이해와 공감을 늘리기 위해 협의회가 마련됐다. 긴밀한 협조체제 기회가 되고 오해와 불협화음, 우려의 시각을 불식시키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인사말을 대신했다.

    이어 “국회의원과 당이 전폭적으로 지원해 경제, 복지, 교통, 도시 등 9개 분야 사업에 3조 원 가량의 국비가 반영됐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권 시장은 또 “내을 중요한 선거 재판을 앞두고 있다. 어떤 결과가 나와도 당정이 함께 발전하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기원했다.

    박범계 시당위원장은 “당정협의회는 시정 현안과 관련해 여러 오해의 소지가 있는 것이 아니라, 대전 발전과 시민을 위해 함께 노력한다는 모습, 이해와 공감을 확보해 긴밀한 협조체제를 만드는 것이 급선무라는 판단에서 추진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문재인 정부 성공과 대전시 발전 위해 당정이 최선을 기울을 의무가 있다. 협의회에서 좋은 결실과 뜻 깊은 성과가 나오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참석자들은 ▲스마트시티 조성 시범사업 ▲옛 충남도청 부지매입비 확보 ▲대전의료원 건립 ▲국립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원자력시설 주변 안전관리 강화 및 지원 대책 ▲도시공원 조성사업 ▲갑천 친수구역 조성사업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사업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이날 당정협의회는 개최 소식과 주요 안건에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이 포함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월평공원 개발 사업 이해당사자들의 갑론을박이 불거졌다.

    또 권 시장에 대한 대법원의 선고가 14일로 예고되면서 개최 여부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협의회 이후 만찬을 함께 한다.

    황해동 기자  happy2hd@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해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