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두, “한국당은 ‘MB 보호’보다는 ‘MB 지우기’ 나설 것”
민병두, “한국당은 ‘MB 보호’보다는 ‘MB 지우기’ 나설 것”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7.11.14 0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 >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전략통인 민병두 의원은 13일 “자유한국당은 자기 엄호를 위해 ‘정치보복’이라는 방어막을 쳐놓는 것이지, 이명박 전 대통령(MB)을 보호하기 위해 하는 건 아니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이날 tbs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홍준표 대표가 자유한국당 당사에 3명의 대통령 사진을 걸겠다고 했는데, 이 전 대통령은 지워버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저 체면치레로 자기들한테 화살이 돌아올까 봐 ‘정치보복’ 아니냐는 프레임을 자꾸 내걸고 있는 것”이라며 “'MB 보호'를 위해 죽기 살기로 나서겠다는 생각은 추호도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MB 최측근인 이재오 전 특임장관에 대해 “범죄를 저지르고 공범이 되고 거기에 만연돼 있다 보면, 자기가 하는 일이 범죄인지 아닌지조차 모르는 경우가 있다”며 “필요에 의해 사명감으로 포장하고 변명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전 장관이) 어쩌다 그 지경까지 갔는지 처량하고 불쌍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리고는 “그분이 더 이상 민주화운동한 것을 팔고 다니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민주화운동에 대한 욕이고 스스로 과거 삶에 대한 부정이라고 생각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민 의원은 이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검찰이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 등에 관한 VIP 지시부분을 상세히 기술하지 않은 것은, 이 전 대통령한데 피의사실이 다 알려지면 (그가) 여러 가지 방어전술을 쓸 수 있지 않겠느냐”며 “수사기법상 소환할 때까지는 적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최근 바른정당 의원들의 자유한국당 복당에 대해 “적폐의 복원, 구(舊)체제의 복원, 적폐의 연대를 1차로 완성했다고 본다”며 “’구(舊)적폐’를 복원하고 연대하는 것은 국민들의 외면을 더욱 심화시키는 것”이라고 복당의 의미를 평가절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