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권선택 시장, 시정 표류시켰다” 
정의당 “권선택 시장, 시정 표류시켰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11.14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정의당 대전시당은 14일 대법원 판결을 통해 시장직을 상실한 권선택 시장에 “임기 대부분을 ‘재판 중’으로 흘려보내며 시정을 표류시켰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의 몫이었다. 이는 선거법 사건의 제도적 보완이 시급하다는 것을 여실히 드러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대전 시민에게 책임 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밝히면서도 “대전시는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갑천친수구역 개발 사업 등 논란 속에 권선택 시장이 밀어 부쳐온 개발 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오직 대전 시민의 삶과 직결된 민생만 챙겨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