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2.17 일 15:12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천안아산당진 천안 충남 시·군 소식
    천안·아산경실련 “국회는 공수처 설치에 즉각 나서라”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천안·아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천안·아산경실련)을 비롯한 전국 경실련이 공동으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이하 공수처)’ 설치를 촉구했다.

    6일 오전 10시 천안·아산경실련은 천안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는 공수처 설치에 즉각 나서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검찰개혁과 공직자 비리 등 부정부패를 수사·기소하는 독립기관인 ‘공수처’ 도입을 놓고 여야가 대립하고 있는 상태다.

    이날 노순식 천안·아산경실련 공동대표는 공동입장문을 통해 “공직자 비리근절을 위해 도입을 촉구하는 공수처는 노의조차 거부되고 있다”며 “국민 80% 이상이 지지하는 공수처 도입을 더 이상 미뤄질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요구를 수용해 공수처 도입 논의에 즉각 나서는 것이 국회의 역할이며 소명이다”며 “경실련은 국회가 조속히 공수처 법안 처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천안·아산경실련은 또 “공수처 본질을 호도하고 왜곡해 도입을 무산시키려는 일체 행위를 중단하라”며 자유한국당을 압박했다.

    노 대표는 “자유한국당은 공수처 도입에 반대하기 때문에 ‘국회 논의조차 불필요하다’며 법안 심사 보이콧을 선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은 공수처가 ‘정치보복이자 정치 악용 수단으로 변질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보이콧에 나서는데, 국회에 계류 중인 4개의 공수처 법안은 예외 없이 공수처의 정치적 중립성을 강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수차례 셀프개혁 약속에도 조금도 변화되지 않은 검찰의 모습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며 “수사권과 기소권을 보유한 공수처를 설치해 검찰을 견제하지 않는 이상 검찰이 자발적으로 국민을 위한 수사기관으로 거듭날 것이라 기대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경실련은 공수처 설치 관련 논의를 끊임없이 주시할 것이며, 앞으로도 공수처가 제도화 될 때까지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종윤 기자  jy2645@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