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우 의장 탈당 소식에 충남도의회 '술렁'
윤석우 의장 탈당 소식에 충남도의회 '술렁'
자유한국당 "배신행위…의장직 내놓아야" vs 더불어민주당 "말도 안 돼"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7.12.06 10:2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우 의장(공주1)의 자유한국당 탈당 및 더불어민주당 입당 예정 소식이 전해지면서 충남도의회가 술렁이고 있다. (자료사진)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윤석우 의장(공주1)의 자유한국당 탈당 및 더불어민주당 입당 예정 소식이 전해지면서 충남도의회가 술렁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입당 후 공주시장 경선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진 윤 의장에 대해 “의장직을 내놓아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와 진통이 예상된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윤 의장은 전날 “아직 의장으로서 역할이 있어 탈당 시기는 정확히 밝힐 수 없지만 민주당에 입당하는 건 맞다”고 말했다.

윤 의장이 자유한국당을 탈당,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할 경우 정당 별 의석(40석)은 자유한국당 26석, 더불어민주당 12석, 국민의당 2석으로 재편될 전망이다.

자유한국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배신행위”라며 “의장은 우리 당 몫인 만큼, 당장 내놓아야 할 것”이란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의원총회를 열어 공식적으로 요구하기 전에, 윤 의장 스스로 내려놓아야 할 것”이란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도의회 자유한국당 대표인 유익환 의원(태안1)은 이날 <굿모닝충청>과의 통화에서 “그럴 리 있겠나 싶다. 당황스럽다”면서 의장직 자진 사퇴 문제에 대해서는 “상식선에서 이뤄져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대표인 조이환 의원(서천2)은 “언론 보도를 통해 탈당 소식을 접했다”고 전제한 뒤 “물론 자유한국당 의원총회를 통해 단일 후보로 추천된 것은 맞지만 엄연히 본회의 표결을 통해 선출됐다. (자유한국당을 탈당했다고) 의장직을 내놓으라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이폰10 2017-12-11 13:30:39
철새정치인 더불어민주당 입당 밑밥 까는 분이 박수현대변인? 이러것은 구태 정치의 전형 아닌가요?
지버릇 뭐 못준다고 하더니..

레밍 2017-12-06 16:09:06
그동안 잘 해 먹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