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지방세 3000억원 ‘돌파’
서산시, 지방세 3000억원 ‘돌파’
도세 1101억 원과 시세 1958억 원 등 3059억 원 지방세 재원 확보
  • 최동우
  • 승인 2017.12.06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금징수 하기 위해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활동에 나서고 있는 서산시 관계자

[굿모닝충청 최동우 기자] 서산시가 지방세 3000억 원 시대의 문을 열었다.

시에 따르면 올해 세수는 도세 1101억 원과 시세 1958억 원 등 3059억 원의 지방세 재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대비 14.5%인 389억 원이 증가한 것이며, 올해 징수목표액인 2627억 원보다 16%를 초과 달성한 것이다.

한편 시는 체납액 일제정리기간 운영과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활동 등 전방위적 체납처분 및 행정체재를 추진해 7만5300건에 85억 원의 체납세금을 징수했다.

또 시는 세금징수를 위한 경고 독촉장 발송과 고액 체납자 시 홈페이지 등에 공개, 비과세·감면분 추징사유 안내 등에도 힘썼다.

또한 시의 철저한 세무조사 및 비과세 감면에 대한 사후관리 강화에 나서 352건에 37억 원도 추징했다.

시는 미신고·상속재산과 구조·지목변경 등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는 등 현미경 세정업무로 2만7341건에 74억 원의 은닉세원을 발굴하기도 했다.

특히 시는 세입통합 ARS 납무시스템 구축과 체납액 원클릭 시스템 및 신용카드 자동이체 수납제도 도입 등 다양한 납세편의시책을 개발한 점이 징수율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이다.

앞으로도 시는 생계형 체납자에 대해서는 강력한 체납처분보다 분납 유도 등으로 자립기반을 마련하는 것을 도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