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2.17 일 15:18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정두언 "자유한국당, 몸은 '야당'인데 정신은 '非야당'"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2018년 국회 예산안 처리 결과를 놓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취한 모습에 대해 “원내 전략도 야성도 없이 너무나 엉성하다 보니, 닭 쫓던 개 꼴이 되었다”는 비판론이 제기됐다.

    정두언 전 의원은 6일 “이번에 자유한국당이 보인 모습은 어정쩡하기 이를 데 없었다”며 “몸은 야당인데, 정신은 아직 야당이 아닌 것 같다”고 질타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tbs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예산안에) 반대를 하려면 확실히 해야지, 국민들이 볼 때는 합의해놓고 나중에 딴소리 하는 것 같더라”며 원내 지도부의 무능을 지적했다.

    그는 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간 연대를 거론한 뒤, “무안공항으로 지나가는 KTX 호남선 예산이나 개별 의원들의 SOC예산 등 야합성 주고받기가 있었다”며 “정치적으로는 중대선거구제 개편과 공수처 신설 등을 서로 같이 처리하기로 하다 보니, 자유한국당만 왕따 당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그러나 선거구제 개편에 대해서는 “쉽게 풀 수 없는 고차방정식”이라고 전제, “현행 소선거구제는 우리나라 지역구도의 만악(萬惡)의 근원”이라며 “이게 지역감정과 결합하면 양당제로 고착이 되고, 양당제가 되면 이기면 여당이고 져도 제1야당이라서 패자가 없는 적대적 공생관계가 형성될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로 잘하기 게임이 아니라 상대방 발목잡기 게임이 돼, 상대가 못해야 다음에 자기네들이 권력을 잡고 이기는 것"이라며 “그래서 다당제로 바뀌어야 맞고, 또 다원화된 사회에서 개편이 절실하지만 약속만 하고는 또 안 지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예산안 처리를 위해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당을 끌어들이기 위한 유인책일 가능성이 크다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는 이야기다.

    그는 그렇게 보는 근거로, 여야 합의에 의해 처리해온 역대 관행을 이유로 들면서 “개헌문제만 해도 대선 때는 한다고 했던 홍준표 대표가 불리해진다 싶으니까 말을 바꿔버렸지 않냐”고 말했다.

    그는 또 안희정 충남지사의 향후 거취와 관련, “본인이 어느것을 선택은 하겠지만, 내년 6월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보궐선거대로, 이어 8월 당 대표선거는 당 대표선거대로 모두 중요해 둘 다 함께 고민해서 결정하지 않을까 본다”고 전망하였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