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2.17 일 15:18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천안아산당진 천안 충남 시·군 소식
    2018년 정부 예산안 의결, 천안시 '국비 보따리' 1733억원SOC, R&D, 안전, 농촌개발 등 13개 부처, 73개 사업예산 확보

    사진=왼쪽부터 박찬우, 박완주, 양승조 국회의원.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국회가 지난 6일 새벽 최종 의결한 428조 규모의 2018년도 정부 예산안에 천안지역 국비지원 사업이 대거 포함됐다.

    천안지역에 투입되는 총 국비는 1733억원.

    이는 기존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1455억원에서 국회의 신규 편성 사업과 증액 시킨 예산 278억원을 합산한 수치다.

    박찬우(자유한국당·천안 갑), 박완주(더불어민주당·천안 을), 양승조(더불어민주당·천안 병) 국회의원은 각각 보도자료를 내고 '천안지역 발전을 위해 노력한 결실을 거뒀다'며 이를 알렸다.

    국비 확보로 내년 천안지역에 추진 될 사업 분야는 ▲더 빠른 천안(SOC) 15건 ▲더 선명한 미래 천안(R&D, 산업기반) 13건 ▲더 안전한 천안 5건 ▲더 품격이 넘치는 천안 15건 ▲환경친화도시 천안 4건 ▲도·농이 공존하는 천안 14건으로 구성됐다.

    분야별 각각 사업내용을 살펴보면 ‘더 빠른 천안’을 위해 천안~아산 고속도로(437억), 중부권 동서횡단 철도(3억), 서북~성거 연결도로(204억), 직산~부성 국도1호 건설(11억), 입장~진천 도로 건설(10억), 성환~입장 국지도 건설(5억), 천안역사 증개축(5억) 등 총 816억원이 투입된다.

    ‘더 선명한 미래 천안’을 위해 천안아산 KTX역세권 지식산업센터(10억), 외국인투자 산업단지 지원(125억), 중소기업진흥공단 충청연수원(111억), 천안 SB플라자(108억) 등 575억원이 지원된다.

    ‘더 안전한 천안’을 위해 불당 119안전센터(16억), 서북경찰서 사무동 신축(12억), 감절소하천 정비(9억), 전기통소하천 정비(7억), 동남경찰서 청수파출소 신축(17억) 등 63억원도 포함됐다.

    ‘도농이 공존하는 천안’에는 성환 하수처리수 재이용사업(23억), 양령지구 지표수 보강개발 사업(6억), 성환 왕림지구 마을하수도 시설공사(3억), 업성지구 수질개선사업(1억) 등 127억원이 지원된다.

    이와 함께 ‘환경친화도시 천안’을 위해 성환하수처리장 증설사업(10억), 업성저수지 자연환경 보전·이용시설 설치사업(6억) 등 45억원이 확정됐다.

    끝으로 ‘더 품격이 넘치는 천안’을 만들기 위해 독립기념관 무궁화테마공원 조성(15억), 독립기념관 테마캠핑장 구축(15억), 천안의료원 주차장 증축 및 장비보강(12억), 천안 청수도서관건립사(25억) 등 104억원이 편성됐다.

    박찬우 의원은 “2017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천안과 충남 그리고 국토교통 관련 예산으로 19건의 사업을 2018년 예산에 신규반영, 증액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관련 예산 확보를 위해 협력해준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충청남도, 천안시 관계공무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앞으로도 사업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배전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완주 의원은 “천안시, 충남도와의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상임위원회 예산심의 과정부터 예결위 통과시점까지 의원들과 예산당국을 상대로 해당 사업들의 필요성을 집중적으로 설득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내년도 확보된 국비가 반드시 더 큰 천안을 위해 쓰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천안 발전을 위해 국회에서 모든 노력을 다해 지원해 가겠다”고 밝혔다.

    양승조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 현안인 청수파출소 관련 국비 예산 확보 과정을 설명하며 “청수지구에 질 높은 치안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 디행이고, 앞으로도 안전한 천안 시민의 삶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정종윤 기자  jy2645@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