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2.17 일 15:17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이상돈의원 “예산안 협상과정에서 안철수대표의 역할은 없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은 7일 국회의 예산안 처리와 관련, “원외 대표라는 한계와 당내 의원들과의 공감 부족으로, 이번 예산 협상과정에서 안철수 대표가 한 역할은 거의 없었다”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특히 안 대표의 지도력에 대해 “잘잘못을 평가할 게 별로 없다”며 “통합논의로 쓸데 없이 분란만 크게 일으킨 데다, 이젠 통합의 대상자체가 거의 소멸되다시피 했고, 처음부터 불가능한 것을 생각하는 거 보면 정치적 판단력에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여전히 대립각을 세웠다.

    이 의원은 또 바른정당과의 통합 가능성과 관련, “정책연대협의체가 출범했다고 하는데, 당내 많은 의원들에게 별로 큰 공감대가 없었다고 생각한다”면서 회의적으로 내다봤다.

    이 의원은 이날 YTN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대다수 의원들과는 따로 놀고 따로 가는 안 대표의 리더십이 사실상 와해된 게 아닌가 싶다”며 “당 대표로 다시 나온 것 자체부터가 큰 패착”이라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이 의원은 또 문무일 검찰총장의 ‘올해 안 주요 적폐사건 수사 마무리’ 발언에 대해 “그것은 월권이고, 검찰총장의 본연의 자세에서 한참 먼 발언이라고 생각한다”며 “검찰총장은 범법사건이나 비리와 불법이 있으면 나오는 대로 수사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