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2.17 일 15:12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적폐청산의 광기, 청와대와 민주당이 앞장서 진화하라"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바른 소리’를 던졌다.

    안희정 충남지사와 정의당에 대한 비난이 무차별 집중되는 데 대해 제3인칭 시점에서 객관적으로 쓴 소리를 날린 것이다.

    하 최고위원은 7일 오전 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적폐청산 캠페인이 광기를 띠고 있고, 안희정 충남지사까지 적폐로 몰리고 있다”며 “청와대와 민주당이 나서서 적폐청산이 광기로 흐르지 않도록 제어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강연에서 안 지사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이견논쟁을 허용하라, 맹목적 지지는 위험하다'고 비판하자, 오히려 안 지사가 ‘적폐청산의 대상’으로 되레 지목 받고 있는 상황을 하 최고위원이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하 최고위원은 “어제 다시 문재인 정권의 잘잘못에 대해 이야기 해달라고 하니까 (안 지사가) '이야기하지 않겠다, 한다면 문 걸어 잠그고 하겠다'고 답했다고 한다”며, 자유로운 비판이 불가능한 상황을 문제 삼았다.

    그러면서 “더 심각한 문제는 안 지사의 정당한 문제제기에 대해 집권여당 민주당에서는 안 지사를 방어하는 목소리는 전혀 없고 오히려 공격하는 목소리만 있다”며 “지금은 적폐청산 투쟁전선에 올인해야 하는데, 왜 딴소리를 하고 왜 영감님처럼 훈시를 하느냐고 비난하는 목소리만 있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또 국회 예산안 중 법인세 인상 법안처리과정에서 정의당이 반대/기권 투표를 한 것을 두고 ‘재벌 앞잡이’라는 비난을 퍼붓는 데 대해서도 쓴 소리를 날렸다.

    그는 “정의당이 그렇게 투표한 이유는 재벌 앞잡이가 돼서가 아니라, 꼼수 재벌 증세를 반대하고 제대로 된 증세를 하라는 의미에서 반대와 기권을 한 것”이라며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 법안에 반대한다고 재벌 앞잡이로 몰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법인세 인상안은 당초 정부안보다 크게 후퇴한 수정안으로, 부결시 정부 원안이 상정되면 가결시킬 생각이었다"고 해명했다.

    정부 안은 법인세 과세표준이 2,000억원이었고, 수정안은 이보다 크게 후퇴해 과세표준이 3,000억원이었으며, 수정안이 부결될 경우 본래 정부 안이 본회의에 상정돼 표결에 부치는 게 맞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