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달의 여행] 온천여행은 일본? NO! 국내 실속온천 ‘톱5’
    [이달의 여행] 온천여행은 일본? NO! 국내 실속온천 ‘톱5’
    한국관광공사 추천 12월 가볼 만한 곳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12.08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이호영 기자]

    첫눈이 내리고 12월 본격적인 겨울여행 시즌이 시작되면서 여행사들의 고객 유치전도 불을 뿜고 있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이 일본 온천여행. 마치 이번 겨울이 마지막이나 되는 것처럼, 그곳 밖에는 없는 것처럼 홍보를 펼치고 있지만 이만한 장소는 국내에도 얼마든지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최근 ‘따뜻한 여행’을 테마로 12월 가볼 만한 곳 5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호젓한 분위기에서 저렴한 비용으로 가족들과 단란한 휴식을 만끽할 수 있는 실속온천 ‘톱5’를 소개한다.

     

     

    석모도미네랄온천 노천탕 에서 바라본 석양_길지혜촬영
    석모도미네랄온천 노천탕 전경_길지혜촬영

    1. 노천탕·노을·노랑고구마의 환상 조합 ‘석모도미네랄온천’
       -인천 강화군 삼산면 삼산남로

    뜨끈한 온천이 몸을 녹이고, 붉은 석양이 마음을 녹인다. 여기에 강화 특산물 속노랑고구마가 더해지면 겨울철 이보다 좋은 조합은 없다.

    강화도 외포항에서 서쪽으로 약 1.5km 떨어진 석모도. 지난 1월 개장한 석모도미네랄온천은 노천탕, 노을, 속노랑고구마의 삼박자를 완성할 최적의 장소다.

    지하 460m 화강암에서 용출하는 미네랄 온천수에 몸을 담그면, 쌓인 피로와 스트레스가 저절로 풀린다. 6월에 석모대교가 개통하면서 섬으로 향하는 걸음마저 가벼워졌다.

    강화8경으로 꼽히는 보문사와 눈썹바위 아래서 바라보는 서해의 절경은 알려진 바. 드넓은 갯벌이 그대로 자연 생태 학습장이 되는 민머루해수욕장, 해발 316m 상봉산 자락에 조성된 석모도자연휴양림, 맛깔스러운 김장을 책임질 외포항 젓갈수산시장까지 올겨울을 제대로 녹일 석모도로 떠나보자.

     

     

    척산온천에서 본 설악산 설경-척산온천 휴양촌 제공
    척산온천 휴양촌 여성노천탕-서영진 촬영

    2. 바다 도시 속초의 따끈한 겨울 명소 ‘척산온천’
      -강원 속초시 관광로

    강원도 속초의 따끈한 겨울 명소는 척산온천이다. 50℃를 넘나드는 척산온천은 시린 바다 산책과 설악산 산행 뒤에 언 몸을 훈훈하게 녹여준다.

    척산온천이 위치한 노학동은 예부터 ‘온정리’ ‘양말’이라 불렸다. 겨울에도 웅덩이 물이 잘 얼지 않아 마을 아낙네들이 빨래터로 애용했다고 한다. 1970년대 온천수가 대량으로 용출되며 척산온천이 세간에 알려졌다.

    척산온천은 천연 온천수가 50℃ 안팎으로 ‘데우지 않는 물’을 표방한다. 라돈과 불소 등이 포함된 강알칼리 온천수는 피부병에 특히 효능이 있다. 척산온천휴양촌과 척산온천장이 이곳 대표 온천으로, 척산온천휴양촌은 솔숲 산책로가 인상적이다.

    온천욕 뒤 호젓한 청초호길, 함경도 피란민의 흔적이 서린 아바이마을, 닭강정을 비롯해 다채로운 맛을 즐길 수 있는 속초관광수산시장 등을 둘러보자. 속초 여행의 겨울 추억을 더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충주온천- 삼색온천의 고장 충주_충주시 제공
    사이다처럼 톡 쏘는 앙성온천_충주시 제공

    3. 나에게 주는 53℃ 선물 ‘수안보·앙성온천’
      -충북 충주시 수안보면, 앙성면

    충북 충주에는 개성을 뽐내는 온천이 여럿이다.

    약알칼리 온천수가 피부를 매끈하게 해주는 수안보온천과 탄산음료처럼 톡 쏘는 재미가 있는 앙성온천 등이다.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왕의 온천’ 수안보에서 몸과 마음을 녹이고 기품 있는 정취를 누려보자. 수안보 온천을 즐긴 뒤에는 수주팔봉을 찾아보자. 날카로운 바위가 절벽을 이뤄 멋진 풍광을 자랑한다. 여덟 개 바위가 만든 압도적인 경치는 한동안 걸음을 떼지 못하게 한다.

    앙성온천에 가면 충주민속공예거리에서 아기자기한 재미를 맛볼 수 있다. 5.3km에 이르는 길에 골동품과 수석, 목공예 상점이 늘어섰다.

    탈곡기, 장승, 옹기 등 옛 정취를 느낀 후 온천에서 몸을 녹이자. 다사다난한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간으로 이보다 좋을 수 없다.

     

     

    [함평해수찜] 단체가 들어갈 수 있는 해수찜질방-최갑수 촬영
    달궈져 붉고 투명하게 빛나는 유황돌-최갑수 촬영

    4. 온몸으로 체험하는 뜨끈한 보약 한 사발 ‘함평 해수찜’
      -전남 함평군 손불면 석산로

    일상에 지친 몸을 데워 땀을 쏙 빼고 쌓인 피로를 풀고 싶을 때 함평 해수찜이 어떨까. 손불면 궁산리에 함평 전통 방식으로 해수찜을 즐길 수 있는 집이 여럿 있다.

    해수에 1300℃로 달군 유황석을 넣고 거기서 나온 증기로 몸을 데운 뒤, 그 물에 적신 수건을 몸에 덮는 방식이다.

    해수에 적신 수건을 목이나 어깨, 허리에 올리면 뭉친 근육이 서서히 풀리고, 대야에 식은 물을 받아 몸에 끼얹으면 피부가 뽀송뽀송하고 매끈해진다. 해수찜을 마치면 몸에 좋은 보약 한 사발 들이켠 것 같다.

    이제 본격적으로 함평 여행을 즐겨보자. 해수찜마을에서 가까운 돌머리해수욕장은 드넓은 갯벌과 아름다운 일몰로 유명하다.

    자산서원은 조선 중기 호남 사림의 거두 정개청을 추모하기 위해 후학이 건립한 곳이다. 모평마을은 돌담이 예쁘고, 500여 년 전에 만들어진 숲이 인상적인 마을이다.

    두 곳 모두 고즈넉한 겨울을 느끼기에 좋다. 푸짐한 육회비빔밥이 함평 겨울 여행을 맛있게 마무리해준다.

     

     

    청사포 다릿돌전망대에서 본 구덕포와 송정해변(사진촬영 문일식)
    [해운대온천] 8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할매탕의 전경(사진촬영 문일식)

    5. 통증과 아토피는 물렀거라! ‘해운대온천 할매탕’
      -부산 해운대구 중동2로 10번길

    해운대 하면 바다를 떠올리지만, 유서 깊은 해운대온천도 있다.

    특히 8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할매탕’은 해운대 최초의 대중목욕탕으로, 관절염과 근육통을 달고 사는 노인과 피부병으로 고생하는 이들에게 사랑받은 곳이다.

    할매탕은 ‘해운대온천센터’가 들어서면서 철거됐지만, 가족탕으로 거듭나 옛 명성을 이어간다. 양탕장을 거치지 않고 지하 900m에서 바로 올라와 수질이 뛰어난 온천수는 할매탕 최고의 매력이다.

    미포에서 송정으로 이어지는 달맞이길, 문탠로드, 동해남부선 옛길은 해운대의 아름다운 바다 풍경이 펼쳐지는 길로, 걷거나 드라이브를 즐기기에 제격이다.

    최근 개장한 청사포다릿돌전망대는 아찔한 바다 풍광을 선보인다. 해운대와 가까운 동래구의 동래읍성임진왜란역사관과 동래읍성은 역사 답사 코스로 좋고, 기장군의 아홉산숲과 이웃한 부산치유의숲은 힐링과 휴식을 선사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