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의 '倜儻不羈(척당불기)' 패러디 '봇물'
    홍준표의 '倜儻不羈(척당불기)' 패러디 '봇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7.12.27 13: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보물처럼 아끼는 '척당불기’ 액자가 정치권의 핵심 화두로 떠올랐다. 

    고 '성완종 뇌물 수수 사건'의 '스모킹 건'이 될 수도 있었지만, 법원이 이를 제대로 판단해주지 않아서 그런 것 같다. 자의적인 판단에 앞서 사법부가 사실 확인을 보다 철저히 했더라면, 홍 대표의 판결이 달라졌을 가능성이 매우 커보였기 때문이다.

    이런 탓인지, 정치권에서는 홍 대표를 액자 문구와 연관시켜 이런 저런 풍자를 쏟아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에 이어 바른정당 권성주 대변인이 홍 대표를 겨냥해 저마다 위트 넘치는 비유를 보냈다. 일종의 '패러디'다.

    권 대변인은 27일 논평에서 "‘倜儻不羈(척당불기: 기개가 있고 뜻이 커서 남에게 눌려 지내지 않는다)'라는 말은, 입만 열면 막말과 거짓 뿐인 홍 대표에겐 가당치 않은 표현"이라고 퍼부었다. 그리고는 "대신 ‘斥唐不起(척당불기: 허풍이 드러나 일어나지 못하다)'라는 표현이 홍 대표에게 맞는 표현"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일사부재리 원칙으로 재조사가 불가하다 해도, 홍 대표의 명백한 거짓 진술이 밝혀진 만큼 국민들은 유죄를 선언할 것"이라며 "대법원의 무죄판결로 ‘정치적 면죄부’를 받았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정 전 의원은 이날 오리지널 '척당불기(倜儻不羈)’라는 글자를, ‘적당히 넘길 수 없다’라는 뜻의 ‘적당불가(適當不可)’로 비틀었다. '아재 개그'식 조롱이다.

    뇌물수수가 사실인데도 홍 대표가 거짓과 변명으로 비겁하게 적당히 넘기지 말 것을 충고한 것으로 보인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숭모 2017-12-27 15:34:13
    MBC는 이상해졌다가 제정신으로 돌아왔는데, 제정신을 차린 MBC보고 '이상해졌다'고 반문하는 홍준표는 여전히 제정신이 아닌 것 같군요! '척당불기' 사건의 진실보도로 자유한국당의 허위성과 대법원의 자의적 판단이 동시에 조롱을 당하게 됐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