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너의 소원을 말해봐!” 해넘이·해돋이, 어디 ‘해’를 고를까?
    “너의 소원을 말해봐!” 해넘이·해돋이, 어디 ‘해’를 고를까?
    당진 왜목마을, 대전 노고산성 등 대전충남권 일몰, 일출 명소 7곳
    • 남현우 기자
    • 승인 2017.12.2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남현우 기자] 다사다난했던 정유년이 가고 무술년의 해가 새롭게 우리를 찾아온다. 정유년이 새로운 대한민국을 기대한 국민들의 바람이 일어선 해라면, 다가올 2018 무술년은 그 바람이 하나 둘 이뤄져 나갈 해가 될 것이라는 기대로 가득하다.

    연말연시면 해넘이·해돋이 명소에는 수많은 기대와 바람들을 비는 사람들로 북적인다. 올해도 어김없이 계획을 짜느라 정신없을 독자들을 선택(?)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대전충남권 명소를 소개해 본다.

    (출처=네이버 블로그)당진 왜목마을 일출.

    당진 왜목마을

    충남 당진시 석목면에 위치한 왜목마을. 마을에서 바다 동남쪽 멀지 않은 곳을 바라보면 우뚝 솟은 노적봉이 눈길을 끈다.

    오래전부터 사진작가들의 출사처로 각광을 받아왔으며, 특히 일출 무렵 찍힌 사진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또 옛 선조들은 도드라지게 솟은 노적봉을 남근바위라고 믿고 해 뜰 무렵이면 이곳을 찾아 아들 낳기를 기원했다는 속설도 전해질 정도로 절경을 자랑한다.

    (출처=네이버 블로그)서천 마량포구 일출.

    서천 마량포구

    동해의 정동진 못지않은 일출을 감상할 수 있다고 입소문을 탄 충남 서천 마량리 마량포구는 해넘이까지 함께 볼 수 있어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다. 황금빛으로 물들며 잠겨 드는 낙조와 서서히 뜸을 들이며 바다를 물들이는 은근하고 소박한 일출이 장관이라는 평가다.

    또 마량포구는 만과 곶이 발달해 경관이 좋을 뿐만 아니라 국내 최고의 품질과 맛을 자랑하는 서천김 양식장과 어판장도 위치해 있어 일출을 즐긴 후 싱싱한 해산물과 특산김을 함께 맛볼 수 있어 일석이조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출처=네이버 블로그)태안 안면도 일출.

    태안 안면도

    안면도에 위치한 꽃지해수욕장은 장관을 연출하는 해돋이와 해넘이를 볼 수 있는 곳으로 여행 좀 다닌다 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익히 알려져 있는 사실이다.

    사실 꽃지해수욕장이 서해에 위치한 탓에 바다 위에 해가 걸리는 일출을 보기가 쉽지 않지만 붉은 빛으로 물든 아침 하늘로 잠시나마 바다와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멋진 광경을 기대할 수 있다.

    특히 서해안 3대 낙조 명소인 꽃지해수욕장에서 오는 31일 ‘제16회 안면도 저녁놀 축제’가 열릴 예정이어서 올해를 마무리부터 새해맞이까지 한 곳에서 모두 해결할 수 있어 효율적인 여행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출처=네이버 블로그)태안 변산반도 아홉구미 일출.

    변산반도 아홉구미

    변산반도 아홉구미는 앞서 소개한 세 곳의 명소에 비하면 잘 알려진 일출 포인트는 아니다. 하지만 연말연시면 사람들로 북적이는 것이 꺼려진다면 한적한 아홉구미에서 가족, 연인과 새해를 맞이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넓게 펼쳐져 있는, 붉은 햇빛을 받아 반짝이기까지 하는 서해 갯벌을 배경으로 일출을 즐길 수 있는 아홉구미는 변산반도 해안도로상에 위치해 있어 해변의 절경을 만끽할 수 있는 드라이브 코스로도 안성맞춤이다.

    (출처=네이버 블로그 훌쩍 떠나는 사진여행)대전 구봉산 일출.

    구봉산

    구봉산은 대전 서구 관저동과 흑석동, 괴곡동 등 대전의 서쪽에 9개 봉우리가 길게 펼쳐져 있어 관광명소로 일찍부터 사람들의 발길이 잦은 곳 중 하나다.

    구봉산에서 추천하고 싶은 일출 포인트는 신성봉. 신성봉 일출의 특징은 노루벌을 휘감고 돌아가는 갑천의 얕은 구름층 덕분에 멋진 풍광도 함께 볼 수 있다는 것. 때문에 사진을 취미로 하는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곳이기도 하다.

    뿐만 아니라 노루벌은 캠핑 명소로도 소문이 자자해 가족과 함께 일출과 캠핑을 동시에 계획해 가보는 것을 추천한다.

    (출처=네이브 블로그)대전 식장산 일출

    식장산

    대전 야경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장소가 바로 식장산이다. 대전 동구 대성동에 위치한 식장산은 대전의 전경이 바로 내려다보이는 덕에 연인들의 빼놓을 수 없는 드라이브 코스 중 하나로 손꼽힌다.

    식장산의 일출은 탁 트인 경치를 자랑하기보단 대전을 감싸고 있는 작은 봉우리들이 떠오르는 해를 떠받치는 풍경을 자랑한다. 일상에서 정신없이 부대끼던 도심을 내려다보고 새해 새출발을 다짐해 보는 것도 의미가 있을 것 같다.

    (출처=네이브 블로그 훌쩍 떠나는 사진여행)대전 노고산성 일출.

    노고산성

    노고산성은 대전 동구 직동 소재한 백제시대의 산성으로, 지난 1991년 대전시 기념물 제11호로 지정됐다.

    3000m 정도의 남북으로 긴 타원형 모양을 이루고 있는 노고산성에서는 대청호를 배경으로 한 일출을 볼 수 있어 해돋이를 보기 위해 많은 시민들이 찾는 곳이다. 노고산성의 일출은 구봉산 노루벌에 얕은 운해가 끼듯 대청호 위로 깔리는 물안개가 연출하는 장관이 펼쳐진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