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1.21 일 20:47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경제 커버스토리
    [커버스토리] ① 새해 대전·세종·충남 집값 오를까? 내릴까?충청지역 부동산 경기 전망

    지난 한해 대전‧세종‧충남 부동산 시장은 가지각색 표정을 지었다.
    대전은 지방 광역시 중 부산 다음으로 가장 높은 1.51% 매매가 상승률을 기록했다. 특별한 개발 호재 없이 ‘평이’했지만, 세종시 규제에 따른 풍선효과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다.
    전국에서 가장 ‘상한가’를 친 세종시는 매매가가 무려 4.29% 올랐다. 대선 당시 행정수도 완성 기대감이 문재인 현 정부까지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과잉 공급으로 몸살을 앓는 충남은 0.53% 떨어져 ‘바닥’을 쳤다.
    평이한 대전, 상한가 세종, 바닥 친 충남, 이 추세가 계속될까?
    올해부터 충청권 부동산 시장의 선도 주자인 세종시에 각종 규제가 들어간 게 변수다.
    4월부턴 세종시 아파트를 팔 때 양도세가 강화되며, 이달부턴 대출이 까다로워진 신 DTI(총부채상환비율)가 적용된다. 집 사기가 힘들어졌다는 것이다.
    세종과 같은 부동산 시장인 대전은 이런 규제에 간접 영향을 받는다는 분석이다. 풍선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는 것. 더구나 올해 신규 아파트 분양 시장 전망이 좋다.
    과잉 공급 늪에 빠진 충남의 전망은 다소 어둡다. 미분양 물량이 줄어들지 않는데다 인구 증가 폭이 더뎌 주택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지 않을 거라는 분석에서다. [편집자 주]

     


     

    대전, 풍선효과·개발호재… 훈풍 부나?
    충청지역 부동산 전망-대전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과 세종 부동산 시장은 사실상 동일하다”
    대전 부동산 시장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게 세종이다. 위치상 대전과 가까운 세종시는 충청권 부동산 시장의 선두주자로, 대전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이런 세종시가 올해부터 각종 규제를 받는다. 세종으로 쏠렸던 눈이 대전으로 향할 수 있다는 것이다.

    대전에는 각종 개발 호재와 함께 큰 관심을 받는 신규 아파트 분양도 예정돼 있다. 따라서 부동산 시장에 훈풍이 불지 않겠느냐는 분석이다.

    규제 직격탄 세종에 풍선효과 예상 대전시
    지난해 LTV(주택담보대출비율)와 DTI(총부채상환비율)가 최대 30%까지 강화된 정부의 일명 ‘8‧2 부동산 대책’으로, 세종시 분양 시장은 위축됐다.

    지난해 8월 2일 규제 이전 평균 수백 대 1를 기록했던 세종시 신규 아파트의 청약 경쟁률이 뚝 떨어진 것이다.

    일례로, 4월 분양한 ‘힐스테이트 세종 리버파크’의 평균 청약 경쟁률은 104.8대 1이었으나, 지난 달 분양한 ‘세종 중흥S-클래스 센텀뷰’는 두 자리 숫자인 평균 13.0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마저도 “올해 규제가 들어가기 전 막차 타자는 분위기가 형성, 그나마 수십 대 경쟁률이 나타났다”는 게 전문가 분석이다. 올해부턴 세종에 찬바람이 불 수 있다는 것.

    더구나, 올 4월부턴 세종시 아파트를 양도하는 다주택자들은 보유 주택 수에 따라 10~20%p 양도세가 가산된다.

    또 이달부터 기존 대출의 이자상환액에다 대출 원리금 상환액까지 더해 대출한도를 결정하는 신 DTI가 세종에 적용된다. 대상은 다주택자들이다. 앞으로 대출 받기 까다로워진다는 것.
    이런 세종시를 향한 규제는 대전엔 호재가 될 수 있다.

    현 정부 정책은 규제 지역과 비규제 지역의 편차가 크다는 평이다. 여기에, 대전은 사실상 규제 무풍지대인데다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등 각종 개발 호재가 있다. 대전에 투자수요가 몰릴 수 있다는 분석이다.

    정재호 목원대 금융부동산학과 교수는 “앞으로 세종에선 투자나 투기가 어렵다고 보면 된다”며 “유성복합터미널 등 개발 호재 주변 지역과 4곳의 도시재생 뉴딜정책 대상지 등 대전 몇몇 지역을 중심으로 부동산 관심이 높아질 것 같다”고 평가했다.

    올 신규 분양 관심多…“분양권 시장 활황”
    올해 대전에선 큰 관심을 받는 신규 아파트 분양이 예정돼 있다. 탄방주공아파트, 도안호수공원, 관저지구 등이 그 주인공이다.

    이달 안으로 탄방주공아파트 재건축 사업인 ‘e편한세상 둔산’이 공급된다. 일반분양 물량은 총 776세대 중 231세대이다. 선호도가 높은 둔산권에서 분양이라 수요자 관심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 최대 관심사인 도안호수공원 3블록(1780세대)도 올 상반기 내 분양이 예정됐다. 당초 지난해 3월 분양 예정이었으나 수차례 연기, 올해까지 왔다. 그럼에도 대전의 노른자 땅에서 분양인데다 대전도시공사가 시행을 맡아 분양가가 저렴하다는 예상으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사실상 대전의 마지막 택지개발지구인 관저지구에서 ‘관저 더샵 3차’ 분양이 예정돼 있다. 1, 2차 모두 성공적인 분양을 거둔 덕분에 3차 역시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올 대전 신규 분양 시장의 활황이 예상되면서 주택시장도 덩달아 훈풍을 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주택시장을 이끄는 게 신규 분양권 시장이기 때문이다.

    지역 부동산 업계 한 관계자는 “세종시가 각종 규제로 묶여있는데다 대전 신규 아파트가 많은 관심을 받아 분양권 시장은 괜찮을 것으로 본다”고 예상했다.

    또 둔산동, 도안신도시 등 선호도가 높은 지역은 앞으로도 이 추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둔산동 지역은 학군 수요가 많고, 도안은 새 아파트인데다 신도시이기 때문이다.
    이영구 목원대 부동산학 박사는 “초‧중‧고교 자녀를 둔 가정은 여전히 학군 수요가 높은 둔산권에 눈독을 들일 것 같다”고 말했다.

    “세종시처럼 상승폭 크지 않을 것” 
    부동산 훈풍이 예상되는 대전도 규제를 받는다.

    정부의 8‧2 부동산 대책의 일환으로 지난해 11월부터 대전 등 광역시에서 분양하는 아파트들은 6개월 간 분양권 전매가 제한된다.

    다만, 6개월 전매제한은 직접적인 영향이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기간 자체가 워낙 짧아서다. 한 공인중개사는 “6개월 전매제한은 사실상 전매제한이 없는 것과 똑같은 수준”이라고 했다.
    그럼에도 사람들 머릿속에는 ‘대전도 규제를 받는다’는 인식이 자리 잡아 간접적인 영향이 있을 거라는 분석이다.

    정재호 교수는 “6개월 전매제한이 부동산 시장을 좌지우지하진 않을 거라고 보지만, 이런 규제 때문에 대전 지역 부동산 시장의 상승 속도는 크지 않을 것”이라며 “또 금리 상승 및 보유세 강화 예고 등으로 대전에 개발 호재가 있다고 해서 가격 상승이 엄청나지 않을 거 같다”고 예상했다.

    한편, 대전 신규 민영아파트 분양 물량은 총 8927세대이다.


    이정민 기자  jmpuhaha@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