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7.22 일 23:30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교육
    영화 ‘1987’ 속 대전 한남대를 찾아라옛 이과대 및 신문방송국 사무실서 촬영…영화·드라마 촬영 명소로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영화 ‘1987’이 한남대에서도 촬영한 사실이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9일 한남대에 따르면 영화 ‘1987’ 속에서 배우 강동원 씨(이한열 역)와 김태리 씨(연희 역)가 대학 동아리 ‘만화사랑’에서 만나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영상을 보는 장면이 한남대 캠퍼스에서 촬영됐다. 

    촬영 장소는 한남대 계의돈기념관(옛 이과대학)의 강의실과 복도다.

    또 교내 학생회관의 신문방송국 사무실은 영화 속에서 배우 강동원 씨가 “뭐라도 해야죠”라고 하면서 동료 대학생들과 집회시위를 준비하는 장소로 나온다. 

    한남대 신문방송국 사무실은 영화 ‘변호인’의 촬영장소이기도 하다. 

    한남대는 영화 ‘1987’ 뿐 아니라, 많은 영화와 드라마의 촬영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지난해 상영된 ‘살인자의 기억법’을 비롯해 ‘덕혜옹주’, ‘변호인’, ‘쎄시봉’, ‘코리아’, ‘그해 여름’ 등의 영화가 한남대에서 촬영했다. 

    또 이달 17일 첫 방송될 예정인 tvN 드라마 ‘마더’도 한남대 선교사촌에서 촬영했다.

    한남대 관계자는 “우리 학교가 영화, 드라마 촬영지로 각광받는 이유는 1956년 개교 이후 다양한 건축물과 공간이 잘 보존, 생활양식이나 역사 등을 표현하기 좋은 데 있다”며 “이 중 한남대 선교사촌은 서양과 한국전통 양식이 결합된 근대건축물로 주변의 생태숲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광으로 유명하다”고 설명했다.

    이정민 기자  jmpuhaha@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