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1.22 월 18:14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굿모닝충청 창간 5주년 대전세종충남 여론조사
    [지방선거 3차 여론조사] 한현택 청장 ‘아성’ 견고… 황인호·이희관·윤기식 추격굿모닝충청-세종리서치, 대전 5개구청장 후보 적합도 조사-동구

    굿모닝충청은 대전지역 언론매체 중 처음으로 올 지방선거 대전 5개 자치구 구청장 잠정 후보군들에 대한 적합도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세종리서치가 지난 7일과 8일 진행했다.

    각 자치구별 후보는 전·현직 구청장과 전·현직 시·구의원, 와신상담 권토중래를 준비해 온 잠룡 등을 포함해 동구 10명, 중구 10명, 서구 7명, 유성구 9명, 대덕구 12명으로 설정했다.

    응답자들에게는 더불어민주당 후보 적합도와 자유한국당 후보 적합도, 전체 후보에 대한 적합도, 정당지지도를 무작위 호명 방식으로 물었다.

    무엇보다 이번 여론조사는 대전 5개 자치구 구청장에 도전 가능성이 있는 후보군에 대한 유권자들의 표심을 처음으로 물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번 굿모닝충청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후보들의 운동이 속도를 더하면서 본격적인 지방선거 채비에 도화선이 될 전망이다.

    각 자치구별 유효표본은 503명에서 506명. 응답률은 3%에서 5% 이상까지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3%대다. 표집방법은 유선·무선ARS 절반가량의 방식이다. 지난해 11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으로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 동구에서는 한현택 현 청장의 아성이 견고했다. 한 청장은 굿모닝충청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세종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7일과 8일 실시한 대전 동구청장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18.5%의 지지를 얻어 총 10명의 후보들 중 1위에 올랐다.

    동구청장 잠정 후보군은 더불어민주당 황인호·윤기식 대전시의원, 이희관 전 동구청 자치행정국장, 남진근 전 대전시의원, 고영희 전 금산부군수로 설정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송석락 전 동구의회 의장, 성선제 고려대학교 초빙교수, 민병직 중앙당 전국위원 이름이 거론된다.

    국민의당은 한현택 현 청장의 3선 도전이 점쳐지며, 바른정당은 안필응 대전시의원이 의지를 보이고 있다. 적합도에서는 한 청장에 이어 황인호 시의원 11.5%, 이희관 전 국장이 11.3%로 두 자릿수를 기록하며 2, 3위에 올랐다.

    이밖에 윤기식 시의원 8.5%, 송석락 전 의장 6.2%, 성선제 교수 5.8%, 민병직 전국위원 5.6% 순이었다. 남진근 전 시의원과 안필응 시의원은 각각 5.2%와 4.4%를 기록했으며, 고영희 전 부군수는 3.4%에 그쳤다.

    반면 ‘적합인물 없음’과 ‘잘 모름’으로 답한 비율도 각각 8.5%와 11.3%로 집계돼 아직 표심의 향방을 잡지 못한 유권자들이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을 보였다.

    한 청장은 남성(18.1%)과 여성(18.7%)에게 고른 지지를 얻었고, 연령대별로는 60세 이상(30.2%)에서 가장 큰 인기를 얻었다. 10대부터 50대까지는 10% 초·중·후반대의 지지도를 보였다.

    특히 국민의당 지지자들의 절반(50.0%), 바른정당 지지자들의 23.5%가 한 청장을 적합인물로 꼽아 눈길을 끈다. 황인호 시의원은 남성(8.7%)보다 여성(14.3%)의 지지가 더 높았으며, 연령대별로는 40대(14.3%)와 19-29세(13.6%)에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이지만 정의당 지지자들로부터 가장 높은 16.7%의 지지를 얻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은 14.7%가 황 의원을 적합인물로 꼽았다.

    정당별 잠정 후보군 적합도에서는 황인호 시의원과 송석락 전 의장이 가장 높은 수치를 얻었다. 황인호 시의원은 더불어민주당 후보 적합도에서 12.1%를 기록, 이희관 전 국장 10.9%, 윤기식 시의원 9.1%, 남진근 전 시의원 5.8%, 고영희 전 부군수 2.2% 보다 앞섰다. ‘적합인물 없음’과 ‘잘 모름’은 각각 34.9%, 25.0%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 후보 적합도에서는 송석락 전 의장이 13.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성선제 교수, 민병직 전국위원이 각각 9.1%와 6.4%의 지지를 얻었다. 역시 ‘적합인물 없음’과 ‘잘 모름’이 각각 51.0%와 20.2%로 상대적으로 높은 수치를 보였다.

    한편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51.2%로 가장 높았고, 자유한국당 19.6%, 국민의당 6.0%, 바른정당 3.6%, 정의당 3.4%, 기타 2.2% 순으로 집계됐다. ‘지지정당 없음’과 ‘잘 모름’은 각각 10.5%와 3.6%로 나타났다.

    동구청장 적합도 여론조사는 지난 7일과 8일 동구지역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50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집방법은 유선ARS 50.2%(전화번호 무작위 생성 표집틀), 무선ARS 49.8%(통신사 제공 가상번호를 활용한 무작위 임의 전화걸기) 방식이다. 응답률은 4.91%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37%다.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고, 지난해 11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으로 진행했다.

    황해동 기자  happy2hd@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해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동구사랑 2018-01-12 11:50:07

      무리없이 동구에 관한 처리능력을 보면 인물중심이 맞는거같네요
      괜히 무리필묘 없이 기존 그대로 가야한다고 생각하네요   삭제

      • ㅇㅇ 2018-01-11 09:51:02

        지역현안을 처리해야하는 인물을 뽑는 지방선거는 인물이 중요하지 않나?
        정당보다는 인물이 중요하지요..   삭제

        • 꼭 필요한 2018-01-11 09:47:12

          지방선거는 당보다는 사람을 봐야한다.
          우리 생활에 밀접하게 접해있기 때문이다.
          우리 지역구에 정말 도움이 될 사람을 선출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삭제

          • 해봐 2018-01-11 09:37:16

            사람을 못 보는 것이겠지.....
            지지도를 보고 아무렇게나 중얼중얼
            인물을 잘 보고 판단하세요. 누가 꼭 필요한 사람인지..
            지지율은 무슨...!   삭제

            • 룰루 2018-01-10 18:26:18

              안필응 바른정당 아닌가요? 오타인듯한   삭제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