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4.24 화 00:31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천안아산당진 당진 충남 시·군 소식
    당진시, 지난해 국내외 90개 기업 당진에 새둥지4400억 원 투자와 2740명의 고용,지역 경제활성화 기대

    당진항과 산업단지 전경

    [굿모닝충청 유석현 기자] 충남 서북부권인 당진항을 중심으로 철강과 해양항만도시로 거듭나고 있는 당진시로 기업이전이 활발하다.

    당진시에 따르면 지난해 당진에 투자를 결정한 기업은 모두 90곳으로, 이에 따른 투자금액과 고용인원은 4400억 원과 2740여 명으로 나타나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당진에 새로이 둥지를 튼 신설기업은 72곳으로 전체 유치기업의 80%를 차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수도권에서 당진으로 이전을 결정한 기업도 전체의 11%에 해당하는 10곳에 이른다.

    업종별로는 조립금속‧기계업이 47개 업체로 전체의 52% 비율을 보였으며, 1차 금속제조 13곳, 자동차부품 10곳, 전자‧전기‧통신 4곳 순으로 뒤를 이었다.

    여기에다 송산외국인투자지역에 미국계 자동차부품 제조업체인 쿠퍼스탠다드를 비롯해 모두 6곳으로, 이들 기업들은 총1억3700만 달러(약1461억 원)을 투자하게 된다.

    수도권 규제 완화와 장기 경기침체에 따른 국내기업의 투자 위축에도 불구하고 100여 개의 기업이 당진에 투자에 적극나서는 이유는 수도권과 인접한 지리적 이점과 당진항과 서해안고속도로를 비롯한 사통팔달의 교통망과 대규모 산업단지가 조성돼 있어 기업하기 좋은 여건을 두루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시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석문국가산업단지를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우대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과 충남도가 투자유치 우수지역으로 선정돼, 석문국가산업단지를 중심으로 기업들의 투자가 이루어질것으로 전망을 했다.

    시는 지원우대지역으로 변경되면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의 입지보조금과 설비투자보조금 지원 비율이 상향 조정돼 기업들의 투자부담이 줄어들게 될 전망이다.

    한편 이에 대해 시는 한시적으로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의 국가보조율을 5%이상 인상하는 사항을 검토 중에 있다고 전했다.

     

     

     

    유석현 기자  gesan67@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석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대사 2018-04-19 14:52:24

      당진시에 국가 상징인 국가 산업단지가 3개씩이나 있는데도 산업철도는 없습니다 또한 국가에 상징이고 얼굴인 석문국가 산업단지 분양률이 매우 저조하고 완전히 분양완료가 않되었다는건 이건 문제가 어마하게 큽니다 정부는 이런 정말 필요성이 높은 곳에 우선 빨리 사용해주세요 그래야 추후 잘못되는 일이 없을겁니다   삭제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