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7.19 목 14:43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6.13 지방선거 6.13 지방선거 6ㆍ13 지방선거
    1등 박범계 포기… 대전시장 선거판 흔들, 누가 웃을까?더불어민주당 후보 구도 초미 관심, 자유한국당 “해볼 만 하다” 환영

    사진 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이상민 의원, 허태정 유성구청장, 육동일 충남대 교수, 박성효 전 대전시장, 정용기 의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박범계(더불어민주당, 대전 서구을) 국회의원의 대전시장 불출마로 선거판이 다시 한 번 요동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각 여론조사에서 압도적 1위를 달렸던 박 의원의 출마 포기는 민주당 내부는 물론, 자유한국당 등 타당 후보 구도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이란 분석이다.

    박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올 6·13 지방선거에서 대전시장에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지난해 말 권선택 전 대전시장의 낙마 후 꾸준히 민주당 대전시장 유력 후보로 거론돼 왔다. 중앙정치 무대에서의 활약을 기반으로 한 박 의원의 인지도만큼은 자유한국당 등에서도 경계할 정도로 평가됐다.

    현 정부와도 지근거리를 유지면서 개혁의 중심에 서 있다.

    박범계 국회의원

    이러한 박 의원이 출마를 포기하면서 당 내 잠정 후보들의 셈법도 분주하게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가장 강력한 경쟁자가 사라지면서 공천권을 거머쥐기 위한 발걸음이 빨라질 전망이다.

    현재 민주당 내에서 대전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은 이상민(유성구을) 국회의원과 허태정 유성구청장, 박영순 청와대 선임행정관 등이다.

    박병석(서구갑) 의원은 일찌감치 불출마 의사를 보였다. 항간에서는 장종태 서구청장의 대전시장 도전을 점치기도 하지만 가능성이 높아 보이지는 않는다는 여론이다.

    현 상황은 누구에게 가장 유리하게 돌아갈까?

    아직은 너무도 이른 언급이지만, 박 의원 지지층의 마음이 어느 곳으로 향하느냐가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를 결정할 공산이 크다. 당사자의 정치계보와 지지층의 성향에 따라 갈릴 가능성이 높다.

    박 의원이 인지도를 높이고 국민들로부터 호평을 받는 것이 ‘팬덤’(특정한 인물이나 분야를 열정적으로 좋아하는 사람들 또는 그러한 문화현상=출처 네이버)이 근간이 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허 청장이 가장 근접한 성향으로 분석된다.

    ‘친노’, ‘친문’을 따져도 구도를 가늠해볼 수 있다.

    민주당 대전시당 관계자는 “박 의원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압도적 1위를 달린 것은 지역과 중앙에서의 역할을 제대로 해냈고, 그것을 유권자들이 인정한 것 아니겠냐”며 “선거 상황이 좀 더 무르익으면 자연스레 후보 구도가 잡힐 것”이라고 전했다.

    당 경선 시행 수칙은 이달 중, 검증위원회 구성은 다음 달 13일 지자체장 예비후보 등록 시한 이전에 이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박 의원의 불출마를 가장 반기는 곳은 자유한국당이다. 해볼 만 하다는 자신감을 내보이고 있다.

    중앙정치 무대를 중심으로 인지도를 넓히면서, 현 정권과의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박 의원이 자유한국당으로서는 가장 껄끄러운 상대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자발적 구조조정과 변화 추구에도 유권자들의 마음이 쉽게 움직이지 않는 상황이어서 박 의원의 불출마 소식이 더욱 반갑다.

    현재 자유한국당 대전시장 후보로는 지난 9일 불출마를 선언한 이장우(동구) 국회의원을 제외하고 박성효 전 시장, 정용기(대덕구) 국회의원, 육동일 충남대 교수, 박태우 한국외대 초빙교수 등이 거론된다.

    이들 역시 껄끄러운 경쟁자가 사라진 상황에서 선거 승리 가능성을 점치면서, 경선을 향한 발걸음이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황해동 기자  happy2hd@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해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