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8.20 월 22:27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정두언 "소총도 없는 MB가 전쟁이 웬 말이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다스는 누구겁니까?”라는 국민적 질문에도 끝내 침묵으로 일관하던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17일 최근 검찰 수사를 ‘역사 뒤집기와 정치보복’이라고 반박하는 성명서를 발표, 벼랑 끝 대응에 나서는 분위기다.

    특히 MB의 이런 움직임은 자신의 모든 돈을 관리해왔던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진술에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져 주목을 끌고 있다.

    한때 핵심측근이었던 정두언 전 의원은, 이날 tbs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 출연, “김 전 부속실장은 MB를 국회의원 시절부터 보좌하고, MB의 모든 돈을 직접 관리하던 집사 중 ‘성골집사’”라며 “검찰이 그의 진술을 통해 BBK·다스·특활비 의혹 등 모든 것을 다 쥐고 있는 것으로 보여, 사실상 얘기는 끝난 것 같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특히 “김 전 실장이 이번에 검찰수사를 받았는데 구속이 안 됐다”며 “그가 모든 사실을 털어놨다는 기사가 났던데, 아마도 플리바게닝으로 풀려났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플리바게닝(Plea Bargaining)'이란, 피고가 유죄를 인정하거나, 다른 사람에 대해 증언을 하는 대가로 검찰이 가벼운 범죄로 기소하거나 형량을 낮춰 주는 제도다.

    정 전 의원은 또 “김 전 실장은 2012년 저축은행 사건에 연루되어 1년 정도 실형을 살았는데, 출소 전 부인이 자살한 적이 있었다”며 “그러나 MB는 자신의 집사 중 집사인데도 조문은커녕 꽃도 안 보냈다”고 MB의 매정함을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김 전 실장은 절대 사익을 챙기지 않는 굉장히 맑고 깨끗한 친구”라며 “의심 많은 MB가 오죽하면 그 오랜 시간 동안 그 친구한테 모든 돈을 맡겼겠느냐”고 떠올렸다.

    이어 “그런데 실수 한번 했다고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는 식으로 그를 그냥 뱉어버렸다”며 “그러니 그가 MB에게 얼마나 처절하게 한이 맺혔으며 배신감을 느꼈겠냐”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2010년 당시 민간인 불법사찰에 대해 “내가 사찰의 1차 대상이라서가 아니라, 이 사건은 반드시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며 “당시 국정원 출신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을 통해, 정두언과 가까운 자를 모두 우리나라에서 뿌리째 뽑아 ‘말살’시키라는 지시까지 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정 전 의원은, MB의 ‘복심’ 늘푸른한국당 이재오 대표의 전쟁 불사 발언을 겨냥해서는, “MB는 소총도 없는 상태고, 현 정권은 지금 핵미사일을 가지고 있는데, 그게 무슨 싸움이고 전쟁이냐”며 ‘웃기는 얘기’라고 웃어넘겼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레밍 2018-01-18 13:44:58

      폐 일언하고 자네는 참 ~~   삭제

      • 열불 2018-01-18 11:12:46

        검찰은 적폐청산을 명분으로 내세워,
        국가정보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공작 의혹,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의혹등을 전방위적으로 파헤쳐왔다.
        “수사 끝은 MB일것”이라는 말이 처음부터 파다했다.
        수사가 흐지부지하자, 수사종결된 다스 bbk로 달려들었다.
        문재인대통령 지지세력인 민변과 참여연대가
        형사고발 총대를 멘 모양새다.
        ‘청부수사’라는 뒷말이 나오는 배경이다.
        언제까지 이정권은 정치보복만을 할것인가???   삭제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