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2.21 수 04:42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정진석 “문재인 대통령, 그토록 쉽게 분노할 일인가”- "문재인 정권은 완전히 '세구삭반(洗垢索瘢) 정권' 아닌가"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 (사진: 페이스북 캡처)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MB)의 ‘골방 성명’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강도 높은 분노를 표출하며 비판한 것을 놓고, 야권이 시비를 걸고 나섰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의 입장을 발표하면서 “문 대통령이 '분노'를 말했다”며 “제가 대변인을 하면서 처음 듣는 말”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그러나 작심이라도 한 듯 비판적 견해를 내놓았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그는 문 대통령과 백원우 민정비서관을 집중 겨냥하며 정면 반박에 나섰다. 이날 하루에만 2개의 글을 통해 싸잡아 비판했다.

    첫번째 ‘분노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장문의 글을 통해, 정 의원은 “문 대통령이 그토록 쉽게 분노를 표출하는 인물인지 차마 몰랐다”며 “우리 국민을 인질 삼아 핵과 미사일로 겁박하는 북한 김정은에게도, 단 한번 분노를 보인 적 없던 문 대통령 아니었던가”라고 비아냥댔다.

    문 대통령의 분노 표출을 놓고, “대변인 하면서 처음 들었다”는 박 대변인의 말을 정 의원은 "(별 것도 아닌 것에) 그토록 쉽게 분노를 표출하는 사람인가"라고, 180° 다르게 비틀어 해석한 것이다.

    그리고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직후 문 대통령의 언론 인터뷰 내용을 인용, 노 전 대통령을 또다시 언급했다.

    특히 문 대통령을 겨냥해 “노 대통령 서거 직후 한겨레신문과의 단독 인터뷰에서도, 문 대통령은 담담하고 차분하게 '분노할 일이 아니라'는 취지로 말씀했던 분”이라며 “'노 전대통령의 죽음이 이명박 정권의 정치보복 때문이냐'란 질문에도, '정치보복이라 생각하고 싶지 않다'고 분명히 대답했던 분”이라고 상기시켰다.

    그는 이어 청와대 백원우 민정비서관을 타깃으로 공격의 화력을 쏟아부었다. 그는 백 비서관을 ‘아마도 이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보다 오만오천배 더 분노할 인물’ ‘지금도 분을 삭이지 못한 채, 검찰과 수시로 교감 소통(혹은 지시)하며 정치보복의 칼을 휘두르고 있는 실제 주인공으로 알려진 인물’로 몰아붙였다.

    그리고는 “'UAE 사달'도 백원우의 '이명박 캐기'가 처음 발단이었다는 얘기까지 들린다”며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절대 분을 삭이지 않는 바로 그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국 민정수석은 얼굴마담이요, 청와대 민정업무의 최고 실세는 백원우란 얘기도 즐비하다”며 “조 수석은 검찰과 상의 안 한다는 취임 일성 때문인지 검찰 일은 백 비서관이 전담하다시피 한다는 것”이라고 퍼부었다.

    또 “이 전 대통령에게 오뉴월 한을 품은 '분노의 달인'이 검찰 일을 전담하는 한, 이 땅의 정치보복 피비린내는 임기 내내 진동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백 비서관에 대한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정 의원은 “백원우 비서관, 민의의 전당 여의도 국회로 한번 나와주기 바란다. 왜 분노조절이 안 되는지도 그 기회에 성심껏 진단해 드리겠다”며 “오만과 독선으로 가득 찬 폭주정권에게 진짜 무서운 분노는 국민과 야당의 몫이란 걸 깨닫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두번째 페이스북에서는 '세구삭반(洗垢索瘢: 때를 벗겨 내서라도 잘 보이지 않는 남의 흠결을 찾아내 시비한다는 뜻)'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문재인 정권이 흠결 없는 MB를 검찰수사로 압박하는 '나쁜 정권'이라고 비난했다.

    정 의원은 "마음에 드는 사람이면 법에 걸려 형벌을 받아도 불쌍하다 하고, 마음에 안들면 상관도 없는 일에서 죄를 찾는다는 뜻"이라며 "그러고 보니 이거 완전히 '세구삭반 정권' 아닌가"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정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두번째 글은 곧바로 삭제해 지금은 찾아볼 수 없는 상태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김안나 2018-01-28 12:59:50

      분노에 깊이 깊이 공감 합니다   삭제

      • Shk 2018-01-20 17:03:59

        얘는 누구냐?   삭제

        • 다스는누구꺼 2018-01-19 14:42:51

          조중동 없애주세요   삭제

          • kaka 2018-01-19 14:06:28

            생긴것 하곤 ㅋㅋ   삭제

            • 불사조 2018-01-19 09:22:22

              다스는 다섯번째 수사중이고,
              4대강은 네번째 감사중이라고 한다.
              문재인 지지세력인 민변과 참여연대가,
              이명박을 고발한것은 청부수사로 보여진다.
              제3자가 고발한것에 검찰이 전담수사팀까지 꾸려,
              적극 수사하는 것은 누가 보아도 보복정치 이다.
              적폐청산 이라는 이름으로 전정권이 쑥대밭 되었는데,
              전전정권까지 적폐청산 하겠다는 것은 도대체
              무슨 권한인 것일까?????????????????????   삭제

              • ?? 2018-01-19 09:02:34

                인두껍을 쓰고 있다고 모두 사람은 아니죠.
                당신네 보스 입에서 정치보복 운운하는 말이 나오길래 식겁했습니다. 정치보복은 당신네가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한거 아닌가요? 잘못된거 벌받으라고 하니까 정치보복이다 빼액 하는게 좋아보이진 않네요   삭제

                • 2018-01-19 08:21:58

                  개자식아!
                  불의에 분노 못하는 네 놈이 역적이다.   삭제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