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2.21 수 04:42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굿모닝충청 창간 5주년 대전세종충남 여론조사
    [지방선거 4차 여론조사] 10여명 각축전… 오세현 전 부시장 '아슬아슬' 선두굿모닝충청-리얼미터, 충남 아산시장 후보 적합도

    굿모닝충청이 무주공산 선거전으로 치러지는 대전 유성구와 충남 아산시, 금산군의 민심을 여론조사를 통해 살펴봤다. 이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3일 동안 실시했다. 각 자치구별 후보는 잠정 후보군을 포함해 유성구 9명, 아산시 10명, 금산군 6명으로 설정했다.

    응답자들에겐 더불어민주당 후보 적합도와 자유한국당 후보 적합도, 전체 후보 적합도, 정당지지도를 무작위 호명 방식으로 물었다. 이들 지역은 무주공산 선거전으로 치러져 관심이 높다.

    유성구의 경우, 허태정 구청장이 대전시장 출마를 선언하면서 “사퇴시점을 조만간 밝히겠다”고 했다. 전직 구청장을 비롯해 권토중래를 준비해 온 잠룡들, 현직 시의원 등이 유성구청 입성을 노리고 있다.

    일찌감치 충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복기왕 아산시장은 다음 달 시장 직을 내려놓을 예정이다. 아산시장에는 전 관료를 비롯해 시의원, 도의원 등이 눈독을 들이고 있다.
    박동철 현 금산군수는 3선 연임 제한 규정에 걸려 출마가 불가능하다.

    지난 선거에서 낙선한 인물부터 전 공무원들이 금산군수 자리를 노리고 있다.
    현직 프리미엄 없이 선거가 치러질 이 지역들에 대한 여론조사는 민심 향배를 살펴볼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각 기초단체별 유효표본은 506명에서 509명, 응답률은 3.7%에서 7.4%이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4.3%p~4.4%p이다. 표집방법은 유선ARS 30%, 무선ARS 70% 방식이다. 지난해 12월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복기왕 현 아산시장의 후광인가, 오세현(50) 전 아산시 부시장이 ‘아산시장 여론조사 1위’에 올랐다.

    오 전 부시장은 굿모닝충청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실시한 아산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14.4%로 10명의 후보들 중 가장 높은 지지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이상욱(60) 전 서산시 부시장(자유한국당) 13%, 이교식(63) 아산시정연구원장(자유한국당) 9.9%, 박성순(52) 아산시의원(더불어민주당) 6.2%순으로 나타났다. 

    계속해서 윤지상(45) 충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 5.8%, 김응규(63) 충남도의원(자유한국당) 5.8%, 박경귀(58) 아산참여자치연구원장(자유한국당) 4.1%, 전성환(53) 아산혁신포럼 대표(더불어민주당) 3.3%, 조덕호(51) 전 아산방송 대표(더불어민주당) 2.7%, 조양순(51·여) 국민의당 충남도당 부위원장 2.2%를 각각 기록했다. 

    ‘적합없음’은 10.5%, ‘잘모름’은 19.8%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후보군의 합은 32.4%,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 후보군의 합은 35%를 기록했다. 

    오 전 부시장은 성별 지지도에서 남성 16.8%, 여성 11.9%를 기록했다.

    연령대별로는 19-29세층 지지도가 17.1%로 높았다. 30대와 50대에서도 각각 16.6%와 16.3%로 비교적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40대에서는 11.8%, 60대 이상에서는 11.1%의 선택을 받았다.

    선거구별로는 1선거구에서 11.2%, 2선거구 19.5%, 3선거구 14%, 4선거구 13.4%의 지지를 얻었다. 오 전 부시장은 더불어민주당 후보군 적합도에선 23.2%를 얻어 다른 후보들을 큰 폭으로 따돌렸다.

     

    자유한국당 후보군 적합도에서는 이상욱 전 부시장과 이교식 원장이 접전을 벌였다. 

    자유한국당 지지자 17.5%가 이 전 부시장을 지지했으며 당내 적합도 2위에 오른 이 원장은 15%를 기록했다. 

    하지만 ‘적합없음’과 ‘잘모름’을 선택한 응답자가 각각 28.2%와 17.8%를 기록해 순위 변동 가능성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당지지도를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이 46.1%로 가장 높았고, 자유한국당 22.1%, 정의당 6.8%, 국민의당 6.6%, 바른정당 5.8%, 기타 1.6% 순으로 집계됐다. 

    무당층(지지정당없음·잘모름)은 11%로 나타났다.

    한편, 아산시민 투표의향을 묻는 질문에선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응답자가 78.5%를 차지했으며 가급적 투표한다는 응답자 14.8%와 함께 총 93.3%를 기록했다. 

    별로 투표의향 없다는 응답자는 3.4%, 전혀 투표의향 없음은 2.7%로 나타났으며 모름·무응답은 0.6%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충남 아산지역(지난해 12월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성, 연령, 지역별 가중값 부여) 19세 이상 성인 남녀 509명을 대상(95% 신뢰수준, 표본오차 ±4.3%p, 응답률 3.7%)으로 실시됐다.

    조사방법은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방식, 표집방법은 무선 70% 가상(안심)번호 프레임과 유선 30% 무작위 생성 전화번호를 통한 임의걸기(RDD) 방식을 적용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정종윤 기자  jy2645@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