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홍대표, 당을 '콩가루당'으로 만들었다!"
김태흠 "홍대표, 당을 '콩가루당'으로 만들었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2.12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자유한국당 김태흠 최고위원이 12일 홍준표 대표의 '내부 총질' 불허 지시를 정면으로 뒤엎는 발언을 쏟아냈다. 가히 메가톤급의 초강경 발언이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성명서를 발표, "공당인 자유한국당의 처신이 종이 한 장의 무게만큼이나 가볍다"며 "묵묵히 당을 지켜온 당원들을 우롱하며, 당을 ‘콩가루 당’으로 만들어 버렸다"고 일갈했다.

그는 특히 해당행위를 한 비례대표 김현아 의원 징계해제와 관련, "제가 절차적 원칙, 형평성, 비례대표 희화화 등 사유의 중대성을 이유로 끝까지 반대했음에도 홍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함진규 정책위의장이 힘으로 밀어붙여 결정했다"고 비난했다.

홍 대표가 제명당한 류여해 전 최고위원, 지방선거 출마를 이유로 그만둔 이철우 이재만 전 최고위원의 후임을 정하지 않고 있는데다, 지난주 이주영 의원 등 4선 의원 12명의 최고위.중진의원 연석회의 요구를 거절한 데 대한 비난이다.

그는 "오늘 자유한국당은 공당으로서의 책임감을 스스로 저버리고 당원들의 자존심을 짓밟는 결정을 내렸다"며 "홍 대표의 독단, 무원칙, 사당화된 당 운영으로 자유한국당의 희망이 사라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례대표 국회의원 직만을 유지하려는 꼼수와 욕심으로 당과 당원들을 비웃음거리로 만든 그에 대한 징계해제를 사과문 한 장으로 끝낼 일이냐"고 따져 물었다.

그리고는 "최고위원회가 홍 대표의 독단적 사당화의 도구로 전락해 버렸다"며 "결원이 생기면 보선을 통해 최고위원을 선출하도록 한 당헌 당규도 위반하며 최고위를 기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몰아붙였다.

그는 또 "우리 당이 국민의 지지를 회복하지 못하는 것은 홍 대표의 품격 없는 막말, 원칙 없는 독단적 당 운영으로 인한 사당화 논란 때문"이라며, 홍 대표의 현실 직시와  합리적인 당 운영을 요구했다.

한편 한국당 최고위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회의를 열어, 김 의원에 대한 당원권 정지 3년 징계를 공식 해제하기로 의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