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5.28 월 10:03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충남
    충남도 "AI 추가 발생 없도록 최선"남궁영 행정부지사·박병희 농정국장 기자간담회…"인권조례 지킬 것"

    당진과 천안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가운데 충남도가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궁영 행정부지사와 박병희 농정국장)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당진과 천안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가운데 충남도가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궁영 행정부지사와 박병희 농정국장은 12일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현재 추진 중인 각종 방역대책을 설명하며 이같이 강조했다.

    기자들은 AI의 발생 원인이 철새에 의한 것인 만큼, 차단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지 않느냐는 질문을 주로 던졌다.

    이에 대해 박 국장은 “5월까지 방역활동을 지속할 방침”이라며 “농장 외부는 시‧군과 축협을 비롯한 유관기관이 차량을 통해 하고 있는 만큼 내부에 대한 방역활동이 철저히 이뤄질 수 있도록 언론이 적극 홍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국장은 또 AI 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도지사)가 안희정 지사의 해외 출장으로 제대로 가동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으로 매일 오전 영상회의가 개최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다음으로 남궁 부지사는 인권조례 폐지안 재의요구 움직임에 대해 도의회 내부에서 부담스럽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는 질문에는 “차별을 없애야 하는 만큼 인권조례는 지켜져야 한다”며 “도의회의 의결을 존중하지만, (재의요구는) 당연한 권한이기 때문에 법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은 최선을 다해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안 지사의 잦은 해외 출장에 대한 비판 여론에 대해서는 “도지사가 호주 정부나 다보스포럼의 초청을 받아 가는 것이고, 충남의 위상을 높이는 것이기 때문에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갑수 기자  kksjpe@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