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2.20 화 01:15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사회
    현관 앞 택배물품 슬쩍... "설 명절 택배 도둑, 조심 또 조심!"대전대덕서, 40대 상습절도범 검거 "택배물품은 경비실 등에서 수령해야"

    [굿모닝충청 남현우 기자] 문 앞에 놓여진 택배물품만 노려 상습적으로 훔쳐온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대덕경찰서는 택배물품을 상습적으로 훔쳐간 혐의(상습절도)로 A씨(45)를 검거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3시 25분께 대덕구 소재 한 공동주택에 침입해 택배물품으로 현관 앞에 놓여 있는 5만 원 상당의 마사지기를 훔치는 등 지난해 8월부터 10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의 집에서 또 다른 피해품으로 보이는 택배물품 60여 점을 발견해 추가 범죄에 대한 수사를 벌이는 한편, 택배회사 등을 상대로 피해자들을 확인해 피해품을 돌려줄 계획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설 명절을 앞두고 택배물품 관리가 소홀한 틈을 이용한 도난 및 분실사고가 많아짐에 따라 경비실이나 택배보관함 등 관리자가 있는 장소에서 택배를 수령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유사한 피해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경찰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남현우 기자  gusdn@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