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2.21 수 04:42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천안아산당진 천안 충남 시·군 소식
    박찬우 OUT 천안갑, 재·보선에 누가 등판하나

    지난해 2월 1심 선고공판을 마치고 법정을 빠져나오고 있는 박찬우 의원. 사진=채원상 기자.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박찬우(59·천안갑)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13일 대법원 유죄 확정 판결이 나오면서 끝내 의원직을 상실했다.

    박 의원은 지난 20대 총선을 6개월 앞둔 2015년 10월 충남 홍성군 용봉산에서 ‘환경정화봉사활동 및 당원단합대회’ 이름의 행사를 열고 참석한 선거구민 750여명에게 지지를 호소하는 등 사전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과 2심은 박 의원의 사전 선거운동 혐의를 유죄로 보고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당선무효형이 확정된 천안갑 지역은 오는 6·13일 지방선거와 동시에 국회의원 재선거가 치러지게 됐다.

    지역정가에서는 다음 총선의 주춧돌이 될 2년 임기 국회의원에 누가 등판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허승욱 전 충남도 정무부지사의 출마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도정을 성공으로 이끈 주역으로 평가 되며 역대 정무부지사 중 최장기간인 3년 6개월 간 재임하며 충남도정 핵심인 3농혁신 정책을 진두지휘해왔다.

    여기에 지난 총선 당시 박 전 의원과 경쟁을 벌인 한태선 전 후보도 물망에 오르고 있다.

    한 전 후보와 당내 경선을 벌였던 이규희 천안갑 지역위원장의 재도전도 확실시 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정치신인 유진수 부대변인이 오는 20일 재보선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선거 레이스에 뛰어든다.

    꾸준히 이완구 전 총리의 출마설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 총선에 출마했던 이종설 국민의당 천안갑 지역위원장과 바른정당의 박중현 천안갑 지역위원장도 도전장을 내밀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양당 합당(바른미래당)으로 인한 내부적 갈등 요소가 남아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현재까지 이렇다 할 후보자가 거론되지 않고 있다.

    정종윤 기자  jy2645@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정말로잘되었다 2018-02-13 19:04:57

      지역의 시민들과 소통하지 않았던 의원,
      다른 여러 사람들의 노력들로 만들어낸 성과를 본인이 혼자 했다고
      주장했던 의원, 이제 상실에 대한 마음을 달래러 의원직을 내려 놓은채로
      의원으로 향하셔야 하겠네요. 당을 떠나서 정말로 시민으로써 우리지역에
      편향되지않고 다양한 시민들의 목소리에 새로운 좋은 일꾼이 탄생하길
      희망해 봅니다.   삭제

      • 유진수? 2018-02-13 18:25:05

        ㅋㅋㅋㅋㅋ자한당이 자폭한다고 유진수 카드를?
        정기자님, 확실한거요?   삭제

        • 허승욱부지사님 2018-02-13 11:50:21

          천안갑으로 환영
          꼭 출마해주세요 :)   삭제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